뉴욕증시 3대 지수 혼조, 미중 무역협상 불확실성과 경기 낙관 섞여

감병근 기자
2019-11-14 08:23:43
0
미국 뉴욕증시의 3대 지수가 혼조세를 보였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협상 불확실성이 이어지고 있지만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의 낙관적 경기 전망이 증시에 긍정적 영향을 미쳤다. 
 
뉴욕증시 3대 지수 혼조, 미중 무역협상 불확실성과 경기 낙관 섞여

▲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


13일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92.1포인트(0.33%) 오른 2만783.59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날보다 2.2포인트(0.07%) 상승한 3094.04,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3.99포인트(0.05%) 떨어진 8482.10에 각각 장을 마감했다. 

파월 의장은 미국경제가 성장세를 이어갈 것이라고 내다봤다. 

미국 CNBC에 따르면 파월 의장은 이날 미국 상·하원의회 합동경제위원회에 출석해 “미국경제가 11년째 확장을 이어가고 있다”며 “완만한 성장, 강한 고용시장 등 미국경제에 관한 연준의 기본적 전망은 여전히 양호하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 경제가 현재 전망을 크게 벗어나지 않는다면 기준금리를 변경하지 않을 것이라는 태도도 보였다. 다만 앞으로 경기 흐름에 따라 변화를 줄 가능성은 남겨뒀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파월 의장이 금리 동결을 언급했지만 유연한 통화정책을 시사했다”며 “경기에 관한 자신감도 드러내 일부에서 제기된 미국 증시의 버블논란을 완화시켰다”고 바라봤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협상은 합의점을 쉽게 찾지 못하고 있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은 이날 중국이 미국산 농산물 구매 규모를 합의문에 명시하는 것을 꺼려 협상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보도했다. 

관세 철회 문제를 놓고도 두 나라가 여전히 맞서고 있으며 미국의 여러 요구에 중국이 협조적이지 않다고 전했다. 

종목별로 살펴보면 월트디즈니 주가가 7.32% 급등하며 다우지수 상승을 이끌었다. 

월트디즈니가 전날 내놓은 동영상 재생서비스 ‘디즈니플러스’의 가입자가 1천만 명을 넘기는 등 좋은 반응을 얻은 점이 주가에 영향을 미쳤다. 

나이키도 아마존을 통해 제품을 판매하지 않을 것이라고 발표해 이날 주가가 2% 올랐다. 

블룸버그는 대형 브랜드들이 위조상품 판매와 비공인 판매자의 할인이 많은 아마존을 꺼리고 있다고 전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감병근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겨울왕국2' 1천만 관객 눈앞, '포드 V 페라리'도 개봉초기 관객몰이
  2. 다음주 국내증시 전망, 미중 무역협상 타결 가능성 살피며 방향 탐색
  3. 뉴욕증시 3대 지수 소폭 올라, 미국과 중국 무역합의 놓고 관망세 보여
  4. 뉴욕증시 3대 지수 다 올라, 미국 중국 무역협상 놓고 우려 완화
  5. 뉴욕증시 3대 지수 다 떨어져, 트럼프 '무역합의 연기' 발언의 여파
  6. 코스피 코스닥 '외국인 매도'에 동반하락, 무역분쟁 확대 불안 커져
  7. 뉴욕증시 3대 지수 다 내려, 트럼프의 남미 관세부과 깜짝발표에 '움찔'
  8. 김범수 이해진, 카카오 네이버의 IT업계 뛰어넘을 동맹군 확보 경쟁
  9. 현대건설 대림산업 GS건설, 한남3구역 재입찰에 눈치싸움 ‘치열’
  10. 상장폐지 벗어난 경남제약, 방탄소년단 모델로 레모나 해외진출 잰걸음
TOP

인기기사

  1. 1 최준영, 현대차 만큼 특별격려금 요구하는 기아차 노조 달랠 수 있나
  2. 2 가로로 접는 스마트폰에 호평, 삼성전자 다음 갤럭시폴드 방향 주목
  3. 3 [Who Is ?] 김대철 HDC현대산업개발 대표이사 사장
  4. 4 현대차 울산공장 '와이파이 제한'에 노조 반발, "이해한다" 의견도
  5. 5 삼성전자, 스마트폰 두뇌 AP 놓고 퀄컴과 자체제품 사이 딜레마 지속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