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의원 157명,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 재개 촉구 결의안’ 발의

이한재 기자
2019-11-13 18:18:55
0
여야 의원 157명,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 재개 촉구 결의안’ 발의

▲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개성공단 금강산관광 재개 촉구 결의안'을 대표 발의한 의원들과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우원식 의원실>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국회의원 157명이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 재개를 촉구하는 결의안을 공동 발의했다.

결의안을 대표 발의한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김한정, 신동근, 오영훈 의원과 이정미 정의당 의원, 최경환 대안정치 의원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개성공단·금강산 관광 재개 촉구 결의안 공동발의 기자회견’을 열었다.

결의안은 정부가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 재개를 위해 주도적 역할을 할 것을 촉구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우원식 의원은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 문제는 올해 연말까지 어떻게든 해결해야 한다”며 “157명이 서명한 만큼 본회의에 상정만 하면 결의안이 통과될 것”이라고 말했다.

결의안에는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국회의원 157명이 공동 발의자로 이름을 올렸다. 더불어민주당 128명, 바른미래당 5명, 대안정치 9명, 정의당 6명, 민주평화당 5명, 김종훈 민중당 의원, 무소속 김경진, 손금주, 손혜원 의원 등이다.

여야 의원들은 10월7일 100여 개가 넘는 시민사회단체가 참여해 발족한 ‘개성공단·금강산관광 재개 범국민운동본부’가 추진하고 있는 범국민서명운동, 각계 대표자 평화회의, 국회 내 개성공단 및 금강산 관광 사진전 등 각종 사업에도 의원단을 구성해 참여하기로 했다.

우원식, 김한정, 오영훈 의원 등은 11월18일 강원도 고성에서 범국민운동본부가 개최하는 ‘개성공단·금강산 관광 재개를 위한 각계 대표자 평화회의’에도 참석한다.

이번 결의안은 더불어민주당 민주평화국민연대 회원들의 논의로 시작돼 대표 발의한 6명의 의원들의 주도로 마련됐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한재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우원식 민주당 당대표 경선 출마 포기, "대선주자와 경쟁은 난감"
  2. 당정, 종부세 최고세율 대폭 올리는 부동산대책을 10일 발표하기로
  3. 미래통합당 6일 국회 복귀, 주호영 "인사검증하고 검언유착 특검 요구"
  4. 김태년 “집값 안정 입법 신속 추진, 다주택자와 법인에 종부세율 강화”
  5. 이인영 "남북대화 북미 대화 끊이지 않고 지속하는 것이 중요"
  6. 이해찬 “아파트로 큰 돈 벌 수 있다는 의식 사라지도록 계속 대책 마련"
  7. 민주당, 정보위원장 선출해 국정원장 후보 인사청문회 진행하기로
  8. 주호영 “민주당의 ‘일하는 국회법’ 통과되면 일당독재 고속도로 놓여”
  9. 민주당 강병원, '동산 임대사업 특혜 줄이는 3법 개정안 대표발의
  10. 문재인 “지금 최고의 민생과제는 부동산대책, 국회도 협조해야”
TOP

인기기사

  1. 1 LG전자 마스크형 공기청정기 특허 공개, 접히는 형태로 휴대 편리
  2. 2 [오늘Who] 메디톡스 균주소송 휴젤도 겨냥, 손지훈 해외진출에 부담
  3. 3 문재인 지지율 47%로 낮아져, 부동산정책 부정평가 늘어
  4. 4 씨젠, 코로나19 장기화로 진단키트 매출 내년까지 증가 가능
  5. 5 HMM 초대형컨테이너선 잇단 만선, 운임도 좋아 흑자전환 기대 품어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