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금융·증권

9월 시중통화량, 기준금리 인하에 3년6개월 만에 최대 증가폭 보여

윤준영 기자
2019-11-13   /  18:16:17
9월 시중통화량, 기준금리 인하에 3년6개월 만에 최대 증가폭 보여

▲ 한국은행이 13일 발표한 ‘9월중 통화 및 유동성’ 동향에 따르면 9월 기준 광의통화(M2)는 2852조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6% 증가했다. <한국은행>

9월 시중 통화량의 증가폭이 금리 인하기조를 맞아 3년6개월 만에 최대치를 보였다.

한국은행이 13일 발표한 ‘9월중 통화 및 유동성’ 동향에 따르면 9월 기준 광의통화(M2)는 2852조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6% 증가했다.

광의통화는 현금통화, 요구불예금, 수시입출식 저축성 예금 등 협의통화(M1)에 머니마켓펀드(MMF), 2년 미만의 정기 예·적금 등을 포함하는 통화지표다.

7월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인하하면서 시중 통화량이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시중 통화량 증가폭이 전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7%대를 웃돈 것은 2016년 12월(7.5%) 이후 처음이다.

7월(6.6%), 8월(6.8%), 9월(7.6%)까지 시중 통화량의 증가폭은 지속해서 확대되고 있다.

협의통화 기준 시중 통화량도 9월 887조6천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9.7% 증가했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광의통화 기준 통화량 증가율이 2017년 9월 이후 대체로 상승세를 보이는 가운데 2019년 9월에는 8월보다 비교적 큰 폭으로 상승했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윤준영 기자]

이 기사는 꼭!

  1. 신한은행, 소상공인 정책자금 대출에 블록체인 적용해 절차 간소화
  2. 신한은행 부동산경매 플랫폼 '신한옥션SA' 이용자 2년 만에 400만 명
  3. [HotJobs 100] 비즈니스피플이 엄선한 오늘의 채용-9월17일
  4. [아! 안전] 조용병 의지, 신한금융 블록체인 기술로 보안 안전성 강화
  5. 신한금융 '2020 스마트프로젝트' 성과 아쉬워, 조용병 진용 다시 짜나
  6. 신한은행 신입행원 250명 규모 채용, 인공지능 기반 화상면접 도입
  7. 이주열, 아세안+3 재무장관‧중앙은행총재 회의에서 글로벌 현안 논의
  8. 신한은행, 글로벌 투자에 환경 리스크 낮추는 ‘적도원칙’ 적용
  9. 신한은행, 모바일앱에 개인사업자 대상 간편급여이체 도입
  10. 신한은행, 일본법인 베트남법인과 협업해 동남아 진출기업 금융지원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