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Who] 친환경차 탄 현대모비스. 박정국 '현대차 의존' 독립 자신

차화영 기자
2019-11-13 17:36:22
0
“현대자동차그룹 중심의 매출구조에서 벗어나는 게 내년 목표다.” 

박정국 현대모비스 대표이사 사장이 최근 한국생산관리학회 강연장에서 한 기자와 만나 한 말이다. 
 
[오늘Who] 친환경차 탄 현대모비스. 박정국  '현대차 의존' 독립 자신

박정국 현대모비스 대표이사 사장.


현대모비스의 현대차그룹 의존도 줄이기는 새로운 과제가 아니다.

그럼에도 박 사장이 구체적 시기를 못박으면서까지 다시 한 번 이를 강조한 데는 전기차 등 친환경차시대가 본격적으로 막이 오르는 지금이 외부 고객사를 늘려 현대차그룹에서 '독립'할 수 있는 적기라고 봤기 때문으로 보인다. 

13일 현대모비스에 따르면 올해 안에 현대기아차가 아닌 완성차기업의 전동화부품 수주에서 추가적 성과를 내기 위해 영업력을 집중하고 있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구체적으로 어느 기업과 접촉하고 있는지는 기밀사항이라 밝힐 순 없다”며 말을 아꼈다. 

박 사장은 세계 완성차기업인 폴크스바겐 등이 전기차 양산을 본격적으로 시작하는 것을 지켜보면서 외부 수주를 확대하는 데 지금이 적기라는 판단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

대체로 완성차기업들은 부품 협력업체를 선정한 뒤 신뢰관계 등을 이유로 쉽사리 업체를 변경하지 않는다. 하지만 전기차시장은 아직 성장기에 있기 때문에 고객사 확보가 상대적으로 쉽다.

박 사장은 현대모비스는 3분기에 현대기아차를 대상으로 전동화부품 공급을 늘린 덕분으로 전동화부품 매출을 확대했지만 실적 대부분을 '집토끼'인 현대기아차에서 낸 만큼 이에 만족하지 않고 수주대상을 넓히는 데 박차를 가하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올해 3분기에 현대차의 코나EV, 기아차의 니로EV 등에 부품을 공급해 전동화부문에서만 매출 7046억 원을 거뒀다. 2018년 3분기보다 64.9% 늘어난 수치다.

현대모비스는 전동화부품을 앞세워 외부 고객사를 확대하기 위해 공장 증설도 추진하고 있다.

올해 9월 울산 이화산업단지에서 '친환경차 핵심부품 울산 공장 기공식'을 진행하며 이곳에 3천억 원을 투자해 연간 10만 대 규모의 전기차 핵심부품을 생산한다는 목표를 밝혔다.

현대모비스는 2013년 친환경부품을 생산하는 충주1공장 준공을 시작으로 2017년에 서산주행시험장을 완공했다. 2018년에는 수소사회 비전을 제시하며 충주2공장 신축을 결정했다. 

박 사장은 올해 북미를 중심으로 해외 완성차기업 대상 신규수주를 늘린 만큼 현대기아차 의존에서 탈피할 수 있다는 데 자신감을 얻은 것으로 보인다. 외부시장의 고객이 늘어난 만큼 전동화부품 수주를 위한 영업환경이 좋아졌다는 점도 박 사장에 힘이 되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올해 3분기까지 외부시장에서만 14억7900만 달러를 수주했다. 2018년 연간 수주규모의 87%를 3분기만에 거둔 것이다. 

박 사장은 “수십 년 경험이 아무런 쓸모가 없어졌다”고 말할 만큼 자동차산업이 변화의 급물살을 타고 있다고 바라본다. 변화의 흐름 앞에서 기존의 관행대로 하다가는 기회를 놓칠 수도 있다고 여기는 셈이다. 박 사장이 현대기아차 의존 줄이기에 속도를 내는 것도 같은 맥락으로 읽힌다. 

현대모비스는 2018년 실적을 기준으로 전체 매출의 74.5%를 현대기아차를 통해 올렸다. [비즈니스포스트 차화영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하언태 현대차 사장으로 승진해 국내생산 총괄, 현대차그룹 임원인사
  2. 현대모비스, 임직원의 인공지능 역량 높이는 교육과정 도입
  3. LG화학 주식 매수의견 유지, "내년 중대형전지부문 실적 좋아져"
  4. 삼성SDI 주식 매수의견 유지, "전기차배터리 4분기 첫 흑자전환 가능"
  5. 외국언론 “르노닛산미쓰비시, 인공지능과 전기차 연구회사 설립 추진”
  6. “SK이노베이션의 ‘LG화학 자료삭제’ 지시, LG화학이 왜곡했을 가능성”
  7. 르노삼성, 부산 로드쇼에서 전기차 ‘트위지’ 알리고 시승기회 제공
  8. [Who Is ?] 박정국 현대모비스 사장
  9. RFHIC와 오이솔루션, 5G통신 육성정책에 기술력으로 사업기회 커져
  10. 금감원, 우리은행 하나은행 손실사태 '통제부실'로 은행장 제재하나
TOP

인기기사

  1. 1 '인수자' 정몽규, 박삼구의 아시아나항공 경영에 의심의 시선 보내다
  2. 2 바이오시밀러 대거 특허만료, 셀트리온 삼성바이오에피스 기회잡아
  3. 3 노소영, 최태원과 이혼하면 SK그룹을 분리해 경영하기를 원하나
  4. 4 [오늘Who] 신현재, CJ제일제당 1조 가양동 부지 매각해 한숨 돌리나
  5. 5 [Who Is ?] 구자엽 LS전선 회장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