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금융·증권

코스피 ‘홍콩 시위 격화’로 하루 만에 하락, 코스닥도 내려

윤준영 기자
2019-11-13   /  17:32:22
코스피지수가 하루 만에 하락했다. 홍콩 시위가 격화되면서 아시아 증시가 전반적으로 내린 데 따른 영향을 받았다.

13일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18.47포인트(0.86%) 떨어진 2122.45에 거래를 마감했다.
 
코스피 ‘홍콩 시위 격화’로 하루 만에 하락, 코스닥도 내려

▲ 13일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18.47포인트(0.86%) 내린 2122.45에 거래를 마감했다. <한국거래소>


한국거래소 관계자는 “홍콩 시위 상황이 악화되면서 아시아 증시가 전반적으로 내린 데다 미국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 등으로 코스피에 기관 및 외국인투자자의 동반매도세가 나타났다”고 말했다.

이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홍콩 내 여러 대학에서는 교내 시위가 벌어졌으며 마치 전쟁터와 같은 모습”이라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3일 열린 '뉴욕 경제클럽' 연설에서 “중국과 무역합의가 임박했지만 우리는 단지 그것이 미국과 우리의 노동자, 위대한 기업들을 이롭게 할 때만 합의를 받아들일 것”이라고 말하면서 미국과 중국의 무역협상을 놓고 긍정적 기대감과 거리를 뒀다.

이날 코스피에서 외국인투자자는 271억 원, 기관투자자는 2422억 원 규모의 주식을 순매도했다. 개인투자자는 2282억 원 규모의 주식을 순매수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을 살펴보면 삼성전자(-0.19%), 현대차(-0.80%), 네이버(-2.47%), 삼성바이오로직스(-2.14%), 셀트리온(-2.43%), 현대모비스(-1.23%), LG화학(-0.94%), 신한금융지주(-0.69%) 등의 주가는 내렸다.

반면 SK하이닉스(0.24%)의 주가는 올랐다.

13일 코스닥지수는 전날보다 3.29포인트(0.49%) 내린 661.85에 거래를 마쳤다.

한국거래소 관계자는 “대외 리스크가 확대된 데다 원화가 약세를 보이며 코스닥에서 기관 및 외국인투자자들이 동반매도세를 나타냈다”고 말했다.

이날 코스닥에서 기관투자자는 749억 원, 외국인투자자는 476억 원 규모의 주식을 순매도했다. 개인투자자는 1302억 원 규모의 주식을 순매수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을 살펴보면 셀트리온헬스케어(-2.31%), 에이치엘비(-2.60%), CJENM(-3.08%), 펄어비스(-0.58%), 스튜디오드래곤(-1.96%), 메지온(-9.40%)의 주가는 내렸다.

헬릭스미스(1.14%), 케이엠더블유(1.58%), 휴젤(1.67%), SK머티리얼즈(0.06%) 등의 주가는 올랐다.

13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7원(0.6%) 오른 1167.8원에 거래를 마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윤준영 기자]

이 기사는 꼭!

  1. 코스피 내년 '3000시대' 열리나, 키움증권 증시 호황에 실적 기대 가득
  2. 공기업주 약세, 한국전력 가스공사 지역난방공사 1%대 내려
  3. 코스닥 시총 상위 10종목 초반 상승, 펄어비스 3%대 올라
  4. 코스피 코스닥 장중 동반상승, HSD엔진 삼성중공업 코디엠 뛰어
  5. 신라젠 코스닥 상장폐지는 30일 한국거래소 기업심사위에서 결정
  6. 다음주 국내증시 전망, 외국인 자금유입 지속돼 대형주에 관심 지속
  7. 코스피 코스닥 초반 동반하락, 애경유화 우정바이오 위지트 급등
  8. 코스피 초반 강보합 코스닥 하락, 아시아나항공 파미셀 소마젠 급등
  9. 코스피 초반 강보합 코스닥 상승, 드림텍 필룩스 자비스 급등
  10. 코스피 코스닥 하루 만에 동반반등, 기관과 외국인 쌍끌이 매수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