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공공부문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원전 부품과 장비 국산화 착수

김수연 기자
2019-11-13   /  16:40:27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원전 부품과 장비 국산화 착수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왼쪽)과 이명진 엠앤디 대표이사가 13일 경기도 수원시에 있는 엠앤디연구소에서 ‘방화댐퍼 작동 시험장비 국산화 개발’ 업무협약을 맺은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한국수력원자력>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이 원전 부품과 장비를 국산기술로 만드는 일에 착수했다.

한국수력원자력은 13일 경기도 수원시에 있는 엠앤디연구소에서 중소기업인 엠앤디와 ‘방화댐퍼 작동 시험장비 국산화 개발’ 업무협약을 맺었다.

한수원은 9월 부품·장비국산화태스크포스를 발족한 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처음으로 개발사업을 진행하게 됐다.

방화댐퍼는 화재 때 불꽃과 연기 등을 차단하기 위해 설치하는 장치다.

한수원과 엠앤디는 12월부터 2021년 11월까지 7억6천만여 원을 투입해 방화댐퍼 시험장비를 국산기술로 개발한다.

방화댐퍼 개발 및 시험 때 작업자가 접근하기 어려운 위치에 로봇팔을 활용할 수 있도록 장비를 만드는 것이다.

한수원은 연구비로 5억여 원을 지원하고 테스트베드(시험대)도 제공한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협약식에서 “실질적으로 기술과 장비를 국산화하기 위해 내부의견뿐만 아니라 기업들의 제언도 많이 수렴하겠다”며 “국산화를 추진하면서 장애요인이 나타나면 한수원이 해결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수원은 부품·장비국산화태스크포스를 구성해 2022년까지 3년 동안 100대 과제에 예산 1천억 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대내·외로 과제를 공모해 국산화 대상을 발굴하고 타당성을 검토한다.

수행기업 공모를 준비하고 있고 기존에 준비했던 과제들은 2019년 안으로 서둘러 착수하기로 했다.

한수원은 국산화작업이 단순개발에 그치지 않고 중소기업의 경쟁력을 높일 수 있도록 국내외 판로를 개척하는 일도 적극적으로 지원하기로 방침을 세웠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수연 기자]

이 기사는 꼭!

  1. 일본 코로나19 하루 확진 269명으로 줄어, 중국은 해외유입만 8명
  2. 그랜드코리아레저 목표주가 하향, "외국인 입국 어려워 부진 지속"
  3. 일본 코로나19 하루 확진 641명 '확산 둔화', 중국 해외유입만 10명
  4. 일본 코로나19 하루 확진 551명 더 나와, 중국은 해외유입만 7명
  5. 일본 코로나19 하루 확진 491명 더 나와, 중국은 해외유입 32명 증가
  6. 이재용, 주한 일본대사 만나 한국과 일본 기업인 왕래 재개 요청
  7. 문재인 일본총리 스가에게 서한, “언제든 대화할 준비가 돼있다”
  8. 넥슨, 모바일 다중역할수행게임 'V4' 24일 일본에서 정식 출시
  9. 미국 국무장관 폼페이오 “북한과 여전히 낙관적, 많은 노력 진행 중”
  10. 일본 코로나19 하루 확진 440명으로 줄어, 중국은 해외유입만 10명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