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황교안과 유승민의 밀당은 가관, 한심한 구태정치"

이상호 기자
2019-11-13 12:02:26
0
손학규 "황교안과 유승민의 밀당은 가관, 한심한 구태정치"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1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보수통합’ 논의를 구태정치라고 비난했다.

손 대표는 1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 참석해 “선거철이 다가오기는 하는 모양”이라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 사이 ‘밀당(밀고 당기기)’이 가관”이라고 말했다.

그는 “정치인이라면 국가를 위한 철학과 비전으로 승부해야지 정치적 모략과 술수로 몸값을 올려 공천을 얻어내려는 행태는 대한민국의 미래에 어떤 도움도 되지 않는다”며 “겉으로는 복당과 통합을 부정하면서 뒤로은 온갖 밀약으로 공천장사를 하는 구태 정치에서 이제 벗어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유 의원 등 ‘변혁(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 의원들을 향해 당적 정리를 촉구했다. 유 의원은 바른미래당 내에서 비당권파 의원들의 모임인 변혁을 결성해 이끌고 있다.

손 대표는 “유 의원을 비롯한 소위 변혁 의원들은 떳떳하게 당적을 정리하고 자유한국당과 솔직한 타협에 나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정부의 한국과 일본 사이 군사정보 보호협정(GSOMIA) 종료 방침을 놓고는 부정적 태도를 보였다.

손 대표는 “문재인 정부의 지소미아 종료 결정이 우리 안보와 국익을 위협하는 부메랑으로 돌아오고 있다”며 “이념과 감정에 기대어서는 제대로 된 판단을 내릴 수 없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상호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오신환 “예산안 10일 중 처리 어려울 듯”
  2. 여야3당, 필리버스터 철회와 예산안 협의하는 국회 정상화에 합의
  3. '변화와 혁신' 중앙당 발기인대회, 창당준비위원장에 하태경
  4. 바른미래당 쪼개져, 손학규 제3지대론으로 총선까지 ‘가시밭길’
  5.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신당이름 ‘변화와혁신’, 유의동 “탈당시점 고민”
  6. 신라젠 “대표 문은상은 대주주 보호예수기간 끝나도 주식 안 판다"
  7. 이인영 “한국당은 국회 복귀 끝내 응답 안 했다, 단호한 대처 준비”
  8. [Who Is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9. 김범수 이해진, 카카오 네이버의 IT업계 뛰어넘을 동맹군 확보 경쟁
  10. 현대건설 대림산업 GS건설, 한남3구역 재입찰에 눈치싸움 ‘치열’
TOP

인기기사

  1. 1 [Who Is ?] 김대철 HDC현대산업개발 대표이사 사장
  2. 2 현대차 울산공장 '와이파이 제한'에 노조 반발, "이해한다" 의견도
  3. 3 소형SUV 강자 기아차 셀토스, 내년은 현대차 새 투싼과 한판 붙어야
  4. 4 현대차 노조, 울산공장 와이파이 접속제한에 반발해 특근 거부 하기로
  5. 5 정기선, 현대중공업의 사우디아라비아 LNG운반선 수주 진두지휘하나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