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코스닥 초반 동반하락, 콤펙시스템 흥아해운 한류AI센터 급등

이정은 기자
2019-11-13 10:33:59
0
코스피지수가 초반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13일 오전 10시4분 기준으로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15.06포인트(0.7%) 하락한 2125.86을 보이고 있다.
 
코스피 코스닥 초반 동반하락, 콤펙시스템 흥아해운 한류AI센터 급등

▲ 13일 오전 10시4분 기준으로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15.06포인트(0.7%) 하락한 2125.86을 보이고 있다.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8.44포인트(0.39%) 내린 2132.48에서 출발해 2130선에서 약세흐름을 이어가고 있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전날 국내 주가가 상승한 요인 가운데 하나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발언과 관련한 기대감 때문이었는데 그 발언이 원론적 언급에 그쳐 상승했던 만큼 다시 하락하는 것으로 보인다"며 “다만 미국이 자동차와 관련해 관세 부과를 늦출 가능성 등을 고려하면 하락폭은 크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2일 뉴욕경제클럽 연설에서 미중 1단계 무역협상이 임박했으나 협상 타결이 무산되면 중국에 대규모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밝혔다.

코스피에서 개인투자자는 1341억 원 규모의 주식을 순매수하고 있다. 외국인투자자는 611억 원, 기관투자자는 818억 원 규모의 주식을 순매수하고 있다. 

실시간 급등주를 살펴보면 콤텍시스템(22.88%), 흥아해운(15.65%), 남영비비안(11.83%), 남선알미늄(11.38%), HSD엔진(7.62%) 등의 주가가 상승하고 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에서는 기아차(0.34%) 등의 주가는 오르고 있다.

반면 삼성전자(-0.95%), SK하이닉스(-0.24%), 삼성바이오로직스(-1.26%), 네이버(-3.09%), 셀트리온(-1.89%), 현대모비스(-0.41%), LG화학(-0.63%) 등의 주가는 내리고 있다. 

코스닥지수는 전날보다 3.23포인트(0.49%) 하락한 661.91을 보이고 있다.

코스닥에서 개인투자자는 438억 원 규모의 주식을 순매수하고 있다. 외국인투자자는 380억 원, 기관투자자는 70억 원 규모의 주식을 순매도하고 있다. 

실시간 급등주를 살펴보면 한류AI센터(29.96%), 이에스브이(29.55%), 미래SCI(29.85%), 스카이문스테크놀로지(29.51%), 바른테크노로지(23.79%), 보라티알(23.3%), 데일리블록체인(21.97%) 등의 주가는 오르고 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에서는 펄어비스(0.1%), 케이엠더블유(1.98%), 휴젤(1.78%) 등의 주가는 오르고 있다.

반면 셀트리온헬스케어(-1.73%), 에이치엘비(-1.55%), CJENM(-1.86%), 스튜디오드래곤(-1.3%), 메지온(-7.7%)등의 주가는 내리고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정은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폼페이오 "유럽은 화웨이 장비 쓰지 말아야", 대안으로 삼성전자 꼽아
  2. 현대해상, 미국 커뮤니케이션연맹 주관 ‘비전 어워즈’ 보험부문 대상
  3. 네이버 주식, 액면가 5천 원으로 환산한 주가 1위에 올라
  4. 코스피 코스닥 초반 하락, 흥아해운 태양금속 화신정공 주가 급등
  5. 삼성전자 스마트폰 카메라 고성능화 추진, 부품기업 수혜 확대
  6. 뉴욕증시 3대 지수 다 내려, 트럼프의 남미 관세부과 깜짝발표에 '움찔'
  7. 삼성디스플레이, 애플에 내년 터치일체형 올레드 독점공급 확실
  8. 해외언론 “유럽연합, 한국조선해양의 대우조선해양 인수 다음 주 심사”
  9. "SK텔레콤 주가 상승 가능", 최태원 이혼소송이 지배구조 개편 이슈화
  10. 박동욱 이영훈, 현대건설과 포스코건설 도시정비 1위 다툼 치열
TOP

인기기사

  1. 1 가로로 접는 스마트폰에 호평, 삼성전자 다음 갤럭시폴드 방향 주목
  2. 2 최준영, 현대차 만큼 특별격려금 요구하는 기아차 노조 달랠 수 있나
  3. 3 [Who Is ?] 김대철 HDC현대산업개발 대표이사 사장
  4. 4 현대차 울산공장 '와이파이 제한'에 노조 반발, "이해한다" 의견도
  5. 5 삼성전자, 스마트폰 두뇌 AP 놓고 퀄컴과 자체제품 사이 딜레마 지속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