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생명, 저금리와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로 3분기 순이익 반토막

고두형 기자
2019-11-13 10:23:15
0
한화생명이 저금리와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에 영향을 받아 3분기 순이익이 크게 뒷걸음질했다.

한화생명은 13일 3분기 별도기준으로 순이익 609억3300만 원을 냈다고 밝혔다. 지난해 3분기보다 56.64% 줄었다.
 
한화생명, 저금리와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로 3분기 순이익 반토막

▲ 차남규 한화생명 대표이사 부회장(왼쪽)과 여승주 한화생명 대표이사 사장.


한화생명 관계자는 “저금리 기조가 이어지고 국내외 금융시장 변동성이 커지면서 순이익이 줄었다”고 설명했다.

3분기 수입보험료는 3조450억 원을 거둬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 감소했다. 퇴직보험 매출 감소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됐다.

전체 수입보험료 가운데 보장성 수입보험료는 56%를 차지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포인트 늘었다.

3분기 신계약 연납화보험료(모든 납입 형태의 보험료를 연간 기준으로 환산한 지표)는 4330억 원으로 집계돼 2.3% 줄었다.

보험판매 채널별 신계약 연납화보험료를 살펴보면 전속 재무설계사 채널의 연납화보험료가 56%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방카슈랑스 28%, 독립법인대리점(GA) 13% 등이 뒤를 이었다.

2019년 3분기 기준 손해율은 81.5%로 1년 전보다 5.7%포인트, 사업비율은 16.6%로 지난해 3분기에 비해 0.9%포인트 높아졌다.

한화생명 관계자는 “실손 보험금 청구가 증가하면서 손해율이 높아졌다”며 “보장성상품 판매 증가에 따른 판매비용 상승으로 사업비율이 높아졌다”고 말했다. 

3분기 기준 운용자산 이익률은 3.3%를 보였다. 저금리와 금융환경 불확실성 확대로 1년 전보다 0.48%포인트 낮아졌다.

재무 건전성을 나타내는 지표인 지급여력비율(RBC)은 9월 말 기준 224.8%로 2018년 말보다 12.6%포인트 상승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고두형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NH농협생명 대표 연임한 홍재은, 덩치 맞는 순이익 요구에 부담 느껴
  2. KB금융지주 목표주가 높아져, "자사주 소각은 주주친화정책의 시작”
  3. 애플 3분기 프리미엄 스마트폰에서 1위, 5G폰은 삼성전자가 압도
  4. 저축은행 79곳, 이자이익 늘어 3분기 누적 순이익 역대 최대
  5. JB금융지주 디지털총괄 책임자에 박종춘, 신한은행 한화생명 거쳐
  6. 더케이손해보험 인수실사 하나금융, 김정태 푸르덴셜생명도 바라보나
  7. 미래에셋대우, '마중가타워' 재매각 지연에 해외투자 명성 흠집나나
  8. 박동욱 이영훈, 현대건설과 포스코건설 도시정비 1위 다툼 치열
  9. KB금융지주 사외이사 6명 임기만료 앞둬, 이사진 구성에 시선집중
  10. [오늘Who] 반도그룹 한진칼 지분 확대, 조원태 우군인가 적군인가
TOP

인기기사

  1. 1 가로로 접는 스마트폰에 호평, 삼성전자 다음 갤럭시폴드 방향 주목
  2. 2 최준영, 현대차 만큼 특별격려금 요구하는 기아차 노조 달랠 수 있나
  3. 3 현대차 울산공장 '와이파이 제한'에 노조 반발, "이해한다" 의견도
  4. 4 [Who Is ?] 김대철 HDC현대산업개발 대표이사 사장
  5. 5 삼성전자, 스마트폰 두뇌 AP 놓고 퀄컴과 자체제품 사이 딜레마 지속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