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 목표주가 높아져, "백화점과 면세점 모두 실적 좋아져"

조승리 기자
2019-11-13 08:42:21
0
신세계 목표주가가 높아졌다.

주력사업 백화점과 면세점 매출 증가에 힘입어 신세계 실적이 나아질 것으로 예상됐다.
 
신세계 목표주가 높아져, "백화점과 면세점 모두 실적 좋아져"

▲ 장재영 신세계 대표이사 사장.


박상준 키움증권 연구원은 13일 신세계 목표주가를 기존 33만 원에서 35만 원으로 높여잡았다. 투자의견은 매수(BUY)를 유지했다.

12일 신세계 주가는 25만9500원에 거래를 마쳤다.

박 연구원은 “신세계는 명품 카테고리 중심의 백화점 매출 신장과 면세점 사업의 다각화 효과 때문에 중기적으로 매출과 이익의 동반성장이 지속할 것”이라며 “유통업종에서 최선호주 관점을 유지한다”고 말했다.

신세계는 올해 3분기 연결기준으로 영업이익 959억 원을 내며 시장 기대치를 웃돌았다. 3분기 영업이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7% 증가했다.

사업부별로 백화점과 면세점이 영업이익 증가에 기여한 것으로 분석됐다.

백화점은 인천점 철수에도 불구하고 명품 카테고리 중심의 기존 점포 성장과 판촉비 절감효과가 더해지면서 영업이익이 늘어났다.

면세점의 수익성 전망도 탄탄한 것으로 파악됐다.

박 연구원은 “최근 경쟁업체들이 면세사업 중단을 발표했다”며 “이러한 경쟁환경 변화는 2020년 면세점 수익성 전망에 긍정적 요인”이라고 내다봤다.

신세계는 2019년 연결기준으로 매출 9조5734억 원, 영업이익 4296억 원을 낼 것으로 전망됐다. 2018년보다 매출은 9.5%, 영업이익은 8.1% 늘어나는 것이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승리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신세계 목표주가 상향, "백화점 면세점 호조로 4분기 영업이익 늘어"
  2. 인천경제자유구역청, 청라스타필드 건축계획서 심의 통과
  3. "신세계 주가 오를 힘 다져", 백화점과 면세점 매출 높은 증가율 지속
  4. [오늘Who] 문성욱, '정유경사업' 신세계 패션과 뷰티 신사업 선봉에
  5. 신세계백화점, 홍대 부근에 화장품편집숍 '시코르' 30번째 매장 열어
  6. 엔씨소프트 '리니지2M' 매출순위 1위 올라, 2년 아성 '리니지M' 제쳐
  7. 호반건설, 광주 ‘계림1구역 도시환경정비사업’ 2700억 규모 수주
  8. RFHIC와 오이솔루션, 5G통신 육성정책에 기술력으로 사업기회 커져
  9. 금감원, 우리은행 하나은행 손실사태 '통제부실'로 은행장 제재하나
  10. 현대건설 GS건설, 대전 '장대B구역' 재개발사업 수주 바라며 군침
TOP

인기기사

  1. 1 '인수자' 정몽규, 박삼구의 아시아나항공 경영에 의심의 시선 보내다
  2. 2 중국 D램 생산 눈앞, 삼성전자 SK하이닉스 ‘초격차’ 유지 더욱 절실
  3. 3 바이오시밀러 대거 특허만료, 셀트리온 삼성바이오에피스 기회잡아
  4. 4 노소영, 최태원과 이혼하면 SK그룹을 분리해 경영하기를 원하나
  5. 5 [오늘Who] 신현재, CJ제일제당 1조 가양동 부지 매각해 한숨 돌리나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