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 목표주가 높아져, "백화점과 면세점 모두 실적 좋아져"

조승리 기자
2019-11-13 08:42:21
0
신세계 목표주가가 높아졌다.

주력사업 백화점과 면세점 매출 증가에 힘입어 신세계 실적이 나아질 것으로 예상됐다.
 
신세계 목표주가 높아져, "백화점과 면세점 모두 실적 좋아져"

▲ 장재영 신세계 대표이사 사장.


박상준 키움증권 연구원은 13일 신세계 목표주가를 기존 33만 원에서 35만 원으로 높여잡았다. 투자의견은 매수(BUY)를 유지했다.

12일 신세계 주가는 25만9500원에 거래를 마쳤다.

박 연구원은 “신세계는 명품 카테고리 중심의 백화점 매출 신장과 면세점 사업의 다각화 효과 때문에 중기적으로 매출과 이익의 동반성장이 지속할 것”이라며 “유통업종에서 최선호주 관점을 유지한다”고 말했다.

신세계는 올해 3분기 연결기준으로 영업이익 959억 원을 내며 시장 기대치를 웃돌았다. 3분기 영업이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7% 증가했다.

사업부별로 백화점과 면세점이 영업이익 증가에 기여한 것으로 분석됐다.

백화점은 인천점 철수에도 불구하고 명품 카테고리 중심의 기존 점포 성장과 판촉비 절감효과가 더해지면서 영업이익이 늘어났다.

면세점의 수익성 전망도 탄탄한 것으로 파악됐다.

박 연구원은 “최근 경쟁업체들이 면세사업 중단을 발표했다”며 “이러한 경쟁환경 변화는 2020년 면세점 수익성 전망에 긍정적 요인”이라고 내다봤다.

신세계는 2019년 연결기준으로 매출 9조5734억 원, 영업이익 4296억 원을 낼 것으로 전망됐다. 2018년보다 매출은 9.5%, 영업이익은 8.1% 늘어나는 것이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승리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신세계 목표주가 상향, "백화점 면세점 호조로 4분기 영업이익 늘어"
  2. 셀트리온 주식 매수의견 유지, "유럽에 신제품 내놓고 미국 공략 확대"
  3. 오리온 주식 매수의견 유지, "중국 신제품 판매호조로 매출 늘어"
  4. 신세계인터내셔날 목표주가 하향, "한방화장품 매출 증가속도 더뎌"
  5. 효성첨단소재 주식 매수의견 유지, "탄소섬유 내년 흑자전환 예상"
  6. "신세계 주가 오를 힘 다져", 백화점과 면세점 매출 높은 증가율 지속
  7. 삼성SDI 주식 매수의견 유지, "전기차배터리 4분기 첫 흑자전환 가능"
  8. 해외언론 “유럽연합, 한국조선해양의 대우조선해양 인수 다음 주 심사”
  9. "SK텔레콤 주가 상승 가능", 최태원 이혼소송이 지배구조 개편 이슈화
  10. 박동욱 이영훈, 현대건설과 포스코건설 도시정비 1위 다툼 치열
TOP

인기기사

  1. 1 가로로 접는 스마트폰에 호평, 삼성전자 다음 갤럭시폴드 방향 주목
  2. 2 최준영, 현대차 만큼 특별격려금 요구하는 기아차 노조 달랠 수 있나
  3. 3 [Who Is ?] 김대철 HDC현대산업개발 대표이사 사장
  4. 4 현대차 울산공장 '와이파이 제한'에 노조 반발, "이해한다" 의견도
  5. 5 삼성전자, 스마트폰 두뇌 AP 놓고 퀄컴과 자체제품 사이 딜레마 지속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