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금융·증권

넷마블 주식 시장수익률 의견 유지, 신작 연기돼 실적 기대도 미뤄져

조승리 기자
2019-11-13   /  08:02:34
넷마블 주식 매수에 신중해야 할 것으로 파악됐다.

넷마블 신작의 출시가 연기되면서 실적 개선은 2020년에 가능할 것으로 예상됐다.
 
넷마블 주식 시장수익률 의견 유지, 신작 연기돼 실적 기대도 미뤄져

▲ 권영식 넷마블 대표.


김학준 키움증권 연구원은 13일 넷마블 목표주가를 9만7천 원, 투자의견은 시장수익률(Marketperform)로 유지했다.

12일 넷마블 주가는 9만2700원에 거래를 마쳤다.

김 연구원은 “넷마블은 대형 신작의 출시시점이 2020년으로 미뤄짐에 따라 2020년 2분기부터 실적 개선흐름을 보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올해 말 출시될 것으로 기대됐던 자체 지식재산 게임 ‘A3: 스틸 얼라이브’와 ‘세븐나이츠2’는 각각 2020년 1분기와 2분기로 일정이 연기됐다.

이에 따라 지식재산 활용으로 지불하는 높은 지급수수료율(매출액 대비 43.7%)은 2020년 1분기까지 유지될 것으로 보인다.

또 넷마블의 코웨이 인수가 결정되지 않았으나 새로운 산업에서 경영과 노조 이슈 때문에 신사업 성과는 2년이나 3년 뒤에나 가시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김 연구원은 “넷마블의 실적은 2020년 2분기 세븐나이츠2 출시 뒤부터 반등할 가능성이 높으며 이번 지스타에서 공개되는 ‘제2의 나라’까지 큰 연기 없이 이뤄진다면 2020년 하반기에 실적이 크게 개선될 것”이라고 바라봤다. 

넷마블의 올해 3분기 실적은 매출 6199억 원, 영업이익 844억 원을 내며 시장 기대치를 웃돌았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매출은 17.8%, 영업이익은 154.2% 증가했다.

‘일곱개의 대죄’와 ‘스톤에이지M’, ‘BTS월드’가 좋은 성과를 냈다. 마케팅비용 감소와 인건비용의 안정화로 영업이익률 13.6%를 보였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승리 기자]

이 기사는 꼭!

  1. 넷마블과 자회사 4곳 하반기 공채, 지원원서 10월5일까지 받아
  2. 아시아나항공, A380 항공기로 국내 상공 비행하는 관광상품 내놔
  3. 넷마블, 글로벌 지식재산 활용한 모바일게임으로 해외공략 강화
  4. 넷마블, 새 모바일게임 'BTS 유니버스 스토리' 173개 나라에 출시
  5. [HotJobs 100] 비즈니스피플이 엄선한 오늘의 채용-9월24일
  6. 호반건설 상장 재추진, 최승남 기업가치 높이기 위해 강남 공략 지속
  7.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형제의 지분 다툼이 주가 상승 이끌 수도"
  8. 전영묵 국감 증인은 일단 피해, 삼성생명 현안 많아 안심은 일러
  9. 삼성전자 목표주가 높아져, "종합반도체기업 경쟁력과 이익 방어능력"
  10. LG전자 프리미엄 같은 보급형 스마트폰, 이연모 적자 끊기 승부수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