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공사, 가스도매요금 회수로 3분기 영업손실폭 줄어

김수연 기자
2019-11-12 18:15:29
0
한국가스공사가 가스도매요금 회수로 3분기 영업적자폭이 줄어들었다.

한국가스공사는 3분기 매출 4조5204억 원, 영업손실 1600억 원, 순손실 2168억 원을 봤다고 12일 밝혔다.
 
가스공사, 가스도매요금 회수로 3분기 영업손실폭 줄어

▲ 채희봉 한국가스공사 사장.


2018년 3분기보다 매출은 7.3% 줄어들었고 영업손실과 순손실은 각각 7.1%, 23.4% 축소됐다.

1~3분기 누적으로는 매출 18조965억 원, 영업이익 9142억 원, 순이익 3087억 원을 거뒀다고 12일 밝혔다.

2018년 1~3분기보다 매출은 2.5%, 순이익은 16.2% 줄어들었지만 영업이익은 13.3% 늘어났다.

매출은 발전용 판매물량이 7.9%(206만 t) 감소한 영향을 받았다.

영업이익은 2019년 도매요금 공급비를 회수하면서 국내 가스도매사업 이익이 늘어난 것으로 분석됐다.

해외에서도 미얀마, 호주GLNG 등 사업에서 영업이익을 각각 271억 원, 102억 원 거뒀다.

순이익은 카타르 코라스(KORAS), 인도네시아 DSLNG 등 사업에서 순이익 감소 회계처리가 이뤄지면서 줄어든 것으로 분석됐다.

가스공사는 2020년까지 배당성향을 40%까지 확대하기로 했다.

2018년도 1주당 배당금은 1360원으로 배당성향은 39.04%에 이르렀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수연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한국전력, 발전 연료단가 하락에 힘입어 4분기 영업이익 개선 가능
  2. 코스피 2060선 턱걸이, 외국인투자자 21거래일째 '팔자' 행진
  3. 국제유가 4%대 급등, 미국 원유 재고 급감에 힘받아
  4. [Who Is ?] 최중경 한국공인회계사회 회장
  5. 국제유가 혼조, 미중 무역협상 지연 우려와 감산 확대 전망 맞물려
  6. 현대건설 삼성엔지니어링, 정부의 사우디아라비아 수주지원에 힘받아
  7. 국제유가 올라, 산유국 감산규모 늘릴 가능성 커져
  8. 박동욱 이영훈, 현대건설과 포스코건설 도시정비 1위 다툼 치열
  9. KB금융지주 사외이사 6명 임기만료 앞둬, 이사진 구성에 시선집중
  10. [오늘Who] 반도그룹 한진칼 지분 확대, 조원태 우군인가 적군인가
TOP

인기기사

  1. 1 가로로 접는 스마트폰에 호평, 삼성전자 다음 갤럭시폴드 방향 주목
  2. 2 최준영, 현대차 만큼 특별격려금 요구하는 기아차 노조 달랠 수 있나
  3. 3 현대차 울산공장 '와이파이 제한'에 노조 반발, "이해한다" 의견도
  4. 4 [Who Is ?] 김대철 HDC현대산업개발 대표이사 사장
  5. 5 삼성전자, 스마트폰 두뇌 AP 놓고 퀄컴과 자체제품 사이 딜레마 지속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