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정치·사회

문재인 임기 전반기에 총 349회 지역현장 방문, 2.6일마다 한 번

윤종학 기자
2019-11-12   /  15:32:45
문재인 대통령이 임기 전반기에 모두 300회가 넘는 지역현장을 방문한 것으로 나타났다.

청와대는 12일 임기 반환점을 지난 문 대통령의 지역현장 방문성과를 홍보하는 자료를 배포했다.
문재인 임기 전반기에 총 349회 지역현장 방문, 2.6일마다 한 번

문재인 대통령이 4월26일 강원도 고성군 산불피해 복구현장을 방문해 산불 진화에 참여했던 공무원을 격려하고 있다.<연합뉴스>



자료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2년6개월 동안 모두 349회에 걸쳐 지역 현장을 방문했다. 2.6일에 한 번씩 지역현장 행보를 한 것이다.

이동거리는 모두 5만9841㎞로 지구 한 바퀴를 4만 ㎞로 계산했을 때 총 1바퀴 반에 해당하는 거리를 돈 셈이다.

문 대통령의 지역 방문을 두고 지역주도 균형발전, 찾아가는 경제, 혁신성장과 미래 먹거리, 국민의 아픔 위로 등 4가지 형태로 분류했다.

청와대는 '지역주도 균형발전'과 관련해  "2018년 10월부터 11회에 걸쳐 진행된 전국경제투어는 지역이 중심이 돼 자립적 발전을 위한 계기가 됐다"며 "전국경제투어를 통해 광역 지방자치단체는 고유의 특성을 반영한 비전을 지역 주도로 마련해 시행했고 중앙부처도 관련 국가정책을 마련해 지원함으로써 지역경제의 활력 회복에 기여했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이 2019년 1월 광주형 일자리 투자 협약식과 10월 군산형 일자리 상생 협약식에 참석한 것은 물론 대우조선해양 옥포 조선소, 한화큐셀 진천공장 등 경제활력 회복을 위해 일자리가 만들어지는 현장들을 찾았다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이에 더해 문 대통령이 의료기기 규제혁신 현장방문, 인터넷전문은행 규제혁신 현장방문, 혁신금융 비전 선포식 참석 등을 통해 혁신성장과 미래 먹거리에 관한 국가적 전략과 비전을 제시했다고 바라봤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은 국민의 아픔을 위로할 수 있는 곳, 국민의 안전을 위한 현장 방문에 특별히 심혈을 기울였다"며 2017년 포항 지진피해 현장 방문, 2019년 4월 강원도 산불 피해현장 방문 등을 그 예로 들었다. [비즈니스포스트 윤종학 기자]

이 기사는 꼭!

  1. 남준우 삼성중공업 체질 바꾸기 매달린 3년, 연임해 기회 더 얻을까
  2. 박지원, 두산중공업 풍력터빈 경쟁력을 국내 해상풍력발전에서 다진다
  3. [채널Who] 헬릭스미스와 셀트리온 차이, 바이오주 투자에 성공하려면
  4. 조용병 신한금융 '디지털 리더십' 잣대, 진옥동 임영진 연임에도 영향
  5. 삼성맨 영입한 NH농협은행, 5대 은행 디지털 전환 선봉장은 누구인가
  6. [오늘Who] 동아에스티 해외진출 자신하는 엄대식, 공격적 공장 확충
  7. 정의선시대 인사 ‘성과주의’ 더 강화, 현대차그룹 임원 긴장 높아져
  8. [오늘Who] 현대차 제네시스도 맡은 장재훈, 미국에서 정면승부 건다
  9. 최신원, SK렌터카 앞세워 모빌리티에서 SK네트웍스 새 먹거리 찾아
  10. 한국전력, 필리핀 석탄화력발전사업 국제적 환경이슈 될까 부담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