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노총 산하 삼성전자 노조 16일 공식 출범

김남형 기자
2019-11-12 14:41:11
0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산하 삼성전자 노조가 16일 공식으로 출범한다.

한국노총은 16일 서울 여의도 한국노총에서 삼성전자 노조 출범 선언 기자회견을 연다고 12일 밝혔다.
 
한국노총 산하 삼성전자 노조 16일 공식 출범

▲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산하 삼성전자 노조가 16일 공식 출범 기자회견을 연다. <연합뉴스>


삼성전자는 1969년 창립이후로 노조가 없었지만 2018년 2월부터 조합원 수가 10여명 수준의 소규모 노조 3개가 만들어졌다.

양대 노총 산하 노조가 들어서는 것은 처음이다.

한국노총 산하 삼성전자 노조는 일단 소수의 조합원으로 출발한다.

삼성전자 노조는 출범 선언에 이어 오후 국회 앞에서 한국노총이 개최하는 전국노동자대회에 참가한다.

이날 기자회견 자리에는 LG전자와 SK하이닉스 노조를 포함한 한국노총 산하 금속·전자 업종 노조 대표들도 참석해 삼성전자 노조와 힘을 모으기로 했다.

앞서 삼성전자 노조는 10일 설립 총회를 열고 11일 고용노동부에 노조 설립 신고서를 제출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남형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삼성전자 주가 상승 전망", 메모리반도체업황 내년 반등 본격화
  2. 삼성전자 2020년형 갤럭시A 12일 공개, 펀치홀 디스플레이 적용
  3. 삼성전자 주가 소폭 하락, SK하이닉스는 2%대 떨어져
  4. [오늘Who] 고동진에게 점유율은 '생존', 삼성전자 5G 기선잡기 총력
  5. 삼성전자, 갤럭시탭S6 5G모델 전파인증 받아 국내 출시 임박
  6. 폼페이오 "유럽은 화웨이 장비 쓰지 말아야", 대안으로 삼성전자 꼽아
  7. 삼성전자 스마트폰 카메라 고성능화 추진, 부품기업 수혜 확대
  8. 김해신공항 검증 총선 뒤 결론 가능성, 오거돈 동남권 관문공항은 먼 길
  9. 이통3사 부가서비스 관심 없다면 알뜰폰으로 통신비 절반 절약 가능
  10. 전주시장 김승수, 국회 공전 길어져 특례시 지정도 멀어져 답답
TOP

인기기사

  1. 1 가로로 접는 스마트폰에 호평, 삼성전자 다음 갤럭시폴드 방향 주목
  2. 2 최준영, 현대차 만큼 특별격려금 요구하는 기아차 노조 달랠 수 있나
  3. 3 김해신공항 검증 총선 뒤 결론 가능성, 오거돈 동남권 관문공항은 먼 길
  4. 4 삼성전자, 스마트폰 두뇌 AP 놓고 퀄컴과 자체제품 사이 딜레마 지속
  5. 5 바른미래당 쪼개져, 손학규 제3지대론으로 총선까지 ‘가시밭길’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