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 주가 상승 전망”, 신차 출시 이어지며 기업가치 정상화

이상호 기자
2019-11-12 09:08:41
0
현대자동차 주가가 오를 것으로 전망됐다.

신차 출시주기가 2년차에 들어서면서 2020년에 본격적으로 기업가치가 정상화될 것으로 예상됐다.
 
“현대자동차 주가 상승 전망”, 신차 출시 이어지며 기업가치 정상화

▲ 이원희 현대자동차 대표이사 사장.


김준성 메리츠종금증권 연구원은 12일 현대자동차 목표주가를 16만5천 원, 투자의견을 매수(BUY)로 유지했다.

현대자동차 주가는 11일 12만3500원으로 거래를 마쳤다.

김 연구원은 “현대자동차는 2020년에 신차 출시주기 2년차에 들어선데 따라 가동률 개선이 개선되는 등 수익성이 좋아질 것”이라며 “자기자본 이익률(ROE) 회복으로 현대자동차의 기업가치도 정상화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현대자동차는 올해 이미 국내시장에서 선보인 펠리세이드, 소나타, 베뉴 등 신모델을 4분기부터 본격적으로 해외시장에 선보인다.

올해 11월에는 제네시스 GV80, 그랜저 F/L을 출시하고 내년 2분기까지 제네시스 G80, 아반떼, 투싼, 제네시스 GV70 등 신차도 선보인다.

신차 출시가 이어지는데 따라 기존 세단 주력모델의 남아 있던 가동라인이 신차 생산을 위한 생산라인으로 전환될 것으로 예상됐다.

김 연구원은 “신차 출시효과로 현대자동차 생산설비의 실질 가동률이 높아져 전체 매출 원가율을 낮출 것”이라며 “영업 승수효과의 발현이 가능할 것”이라고 바라봤다.

현대자동차는 수익성 개선에 따라 자기자본 이익률(ROE) 회복에도 힘을 받을 것으로 전망됐다.

현대자동차의 자기자본 이익률은 2017년 5.5%, 2018년 2.0%, 2019년 4.7%였는데 2020년 이후에는 6.0%를 웃돌 것으로 예상됐다.

김 연구원은 “현대자동차는 지속적 이익 회복과 유럽시장에서 전기차 경쟁력 확인 등을 통해 기업가치의 정상화를 이어갈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비즈니스포스트 이상호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현대차 노조, 울산공장 와이파이 접속제한에 반발해 특근 거부 하기로
  2. 인도에서 성공한 현대차, 인도네시아도 전략형차종으로 진입 가능
  3. 현대차 울산공장 '와이파이 제한'에 노조 반발, "이해한다" 의견도
  4. 현대차, 쏘나타 센슈어스 7박8일 시승기회 100명에게 제공
  5. 현대차, 브랜드 체험공간 방문고객들에게 차 음료 증정 이벤트
  6. 신세계 목표주가 상향, "백화점 면세점 호조로 4분기 영업이익 늘어"
  7. 엔씨소프트 주식 매수의견 유지, "리니지2M 반응 긍정적으로 돌아서"
  8. [오늘Who] 조만호, 신발 '덕질'로 무신사를 1조 패션기업으로 만들다
  9. [Who Is ?] 최우정 SSG닷컴 대표이사
  10. 하언태 현대차 사장으로 승진해 국내생산 총괄, 현대차그룹 임원인사
TOP

인기기사

  1. 1 박삼구의 내부거래 하청노동자 고용승계, 아시아나항공 매각 복병되나
  2. 2 헬릭스미스, 루게릭병 예방과 치료용 조성물로 유럽에서 특허 따내
  3. 3 [CEO톡톡] 입술 없으면 이가 시리다, 대한항공 조원태 남매 운명인가
  4. 4 [Who Is ?] 이배수 한국전력기술 대표이사 사장
  5. 5 우리금융그룹 우리은행부터 인사 개막, 손태승 연임은 내년 초 윤곽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