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제4노조 공식 출범, 반도체 400명으로 한국노총 산하

김디모데 기자
2019-11-11 17:39:39
0
삼성전자 제4노조가 공식 출범했다.

제4노조는 한국노총을 상급단체로 두고 있어 삼성전자의 노사관계에 적지 않은 변화를 일으킬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 제4노조 공식 출범, 반도체 400명으로 한국노총 산하

▲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


11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 제4노조가 이날 오전 고용노동부에 설립신고서를 제출했다.

제4노조 조합원은 기흥·화성 등 반도체부문에서 일하는 400여 명으로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제4노조는 한국노총 금속노련 산하로 편입된다. 16일 서울 여의도에서 열리는 한국노총 노동자대회에서 삼성전자 지부 자격으로 참가할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는 1969년 창립 이후 50년 가까이 무노조경영을 이어오고 있으나 2018년 3개의 노조가 설립됐다. 하지만 1~3노조는 규모가 크지 않은 데다 상급단체에도 가입하지 않았다.

한국노총 산하 제4노조는 앞으로 삼성전자 전체 사업장에서 조합원을 모집한다는 계획을 세우고 있어 노조 활동이 본격화할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 제4노조는 SK하이닉스 노조, LG디스플레이 노조 등과 함께 산별 노조 활동을 진행한다는 계획도 세우고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디모데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폼페이오 "유럽은 화웨이 장비 쓰지 말아야", 대안으로 삼성전자 꼽아
  2. 삼성전자 스마트폰 카메라 고성능화 추진, 부품기업 수혜 확대
  3. 삼성전자 주가 3거래일 만에 소폭 반등, SK하이닉스는 2거래일째 하락
  4. 인텔 CPU 생산능력 부족 심각, 삼성전자 위탁생산 따낼 가능성 커져
  5. 삼성전자, 호주 소비자 평가에서 최고의 TV 브랜드로 뽑혀
  6. 인텔 CPU 공급부족으로 PC D램 가격 제자리, 내년 2분기 반등 예상
  7. 삼성전자, QLEDTV 가격 내려 내년 1천만 대 출하 가능
  8. RFHIC와 오이솔루션, 5G통신 육성정책에 기술력으로 사업기회 커져
  9. 금감원, 우리은행 하나은행 손실사태 '통제부실'로 은행장 제재하나
  10. 현대건설 GS건설, 대전 '장대B구역' 재개발사업 수주 바라며 군침
TOP

인기기사

  1. 1 중국 D램 생산 눈앞, 삼성전자 SK하이닉스 ‘초격차’ 유지 더욱 절실
  2. 2 현대건설 GS건설, 대전 '장대B구역' 재개발사업 수주 바라며 군침
  3. 3 RFHIC와 오이솔루션, 5G통신 육성정책에 기술력으로 사업기회 커져
  4. 4 중추신경계 치료제 잇단 성과, 에이비엘바이오 펩트론에도 기대 몰려
  5. 5 [12월1주차] 비즈니스피플 주간 임원인사 동향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