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특수단장 임관혁 “마지막 수사백서 쓰는 각오로 철저히 수사”

김남형 기자
2019-11-11 17:12:29
0
임관혁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 단장(수원지검 안산지청장)이 세월호 관련 의혹을 철저히 조사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임 단장은 11일 오후 2시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서 열린 출범 브리핑에서 “정치적 고려는 있을 수 없고 모든 의혹을 밝힌다는 태도로 임하겠다”고 말했다.
 
세월호특수단장 임관혁 “마지막 수사백서 쓰는 각오로 철저히 수사”

▲ 임관혁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 단장이 11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서 출범 브리핑을 열고 말하고 있다. <연합뉴스>


임 단장은 “이번 수사가 마지막 수사가 될 수 있도록 백서를 쓰는 느낌으로 제기되는 모든 의혹을 철저히 수사하겠다”며 “수사단 구성원과 혼연일체가 돼 지혜와 정성을 모아 온 힘을 다해 수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별수사단은 세월호 참사와 관련해 제기된 모든 의혹을 다시 살펴본다는 방침을 세웠다. 최근 제기된 의혹뿐 아니라 참사 원인부터 대처 문제, 수사 및 조사 과정에서 외압·방해 의혹까지 모두 다루기로 했다.

임 단장은 “우선순위가 정해지지는 않았다”며 “기존 기록과 추가 고발 등 내용을 종합해 수사방향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최근 ‘헬기 이송 의혹’과 ‘폐쇄회로(CC)TV 조작 의혹’ 등이 제기되고 있다.

사회적참사 특별조사위원회는 10월31일 해경이 세월호 참사 당일 물에 빠진 학생 임모군을 헬기로 신속하게 이동하지 않고 선박으로 옮기다가 결국 숨지게 했다고 발표했다.

앞서 4월24일 특별조사위원회는 세월호 참사 당시 해군과 해경이 세월호 CCTV의 DVR(CCTV 영상이 저장된 녹화장치)을 조작한 것으로 의심된다고 발표하기도 했다. 특별수사단은 서울중앙지검 형사부에 배당돼 있던 사건을 송치받아 확보한 기록을 살펴보고 있다.

청해진해운의 산업은행 불법대출 의혹은 서울남부지검 형사부에서 아직 사건을 넘겨받지 않았다.

임 단장은 ‘4·16 세월호 참사 가족협의회’ 등 유족을 만날 계획이 있느냐는 취재진 질문에는 “빠르면 이번 주에라도 만나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특별수사단은 임 단장을 비롯해 조대호 대검찰청 인권수사자문관, 용성진 청주지검 영동지청장, 평검사 5명 등 검사 8명과 수사관 10여 명 등으로 구성됐다. 수사상황에 따라 규모가 늘거나 줄어들 수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남형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검찰, 조국 세 번째로 불러 가족 의혹에 관여 여부 조사
  2. 검찰, 울산 경제부시장 송병기 사무실과 집 압수수색
  3. 이낙연 황교안, 대선주자 운명 걸고 총선에서 정면대결 펼친다
  4. 여의도 귀환 노리는 홍준표 오세훈, 친황체제에서 한국당 공천받을까
  5. 바른미래당 쪼개져, 손학규 제3지대론으로 총선까지 ‘가시밭길’
  6. 황교안 '당 사유화' 논란 직면, 한국당 원내대표 선거에서 부메랑되나
  7. '강공' 이해찬, 선거법 개정안은 한국당과 협상여지 열어놓다
  8. [오늘Who] 윤소하, 국회에서 정의당의 노회찬 빈자리 메워야 한다
  9. 김명수, 새 헌법재판관 후보로 이석태 이은애 지명
  10. [오늘Who] 경영성과 필요한 허윤홍, GS건설 해외사업에서 길 찾는다
TOP

인기기사

  1. 1 정기선, 현대중공업의 사우디아라비아 LNG운반선 수주 진두지휘하나
  2. 2 동물구충제 '펜벤다졸' 품귀, 제일바이오 주가 상승에 '불편한' 시선도
  3. 3 박삼구의 내부거래 하청노동자 고용승계, 아시아나항공 매각 복병되나
  4. 4 헬릭스미스, 루게릭병 예방과 치료용 조성물로 유럽에서 특허 따내
  5. 5 대구시장 권영진, 대구경북 신공항 속도전 기대하지만 어려움 여전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