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금융·증권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동반하락, 11월 들어서도 반도체 수출 부진

김디모데 기자
2019-11-11   /  15:44:17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주가가 하락했다.

반도체업황이 여전히 부진한데다 부정적 전망도 고개를 들어 주가의 발목을 잡았다.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동반하락, 11월 들어서도 반도체 수출 부진

▲ 김기남 삼성전자 DS부문 대표이사 부회장(왼쪽)과 이석희 SK하이닉스 대표이사 사장.


11일 삼성전자 주가는 직전 거래일보다 500원(-0.96%) 하락한 5만16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주가는 직전 거래일보다 100원(0.19%) 오른 5만2200원에 장을 출발했으나 곧바로 하락세로 전환했다. 

오전 한 때 5만1400원까지 떨어졌다가 오후 들어 보합선까지 조금씩 회복했으나 상승 반전을 이루지 못하고 장 마감 직전 다시 큰 폭으로 하락했다.

SK하이닉스 주가도 직전 거래일보다 1천 원(-1.22%) 떨어진 8만1300원으로 장을 마감했다.

주가는 직전 거래일보다 200원(0.24%) 오른 8만2500원으로 장을 시작했으나 하락세로 돌아섰다. 장중 한때 8만700원까지 밀리는 등 내내 약세를 보이다 장을 마쳤다.

11월 들어서도 10일까지 반도체 수출액이 2018년 같은 기간보다 33% 감소하는 등 여전히 부진한 업황이 주가에 부담을 준 것으로 풀이된다.

반도체 업황을 놓고 부정적 전망도 나온다. 알리안츠그룹은 10일 “2020년 반도체산업 연간 매출이 3% 감소할 것”이라며 “스마트폰, 컴퓨터 등의 수요 부진과 비우호적 가격환경이 반도체 매출을 제한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디모데 기자]

이 기사는 꼭!

  1. 삼성전자 새 파운드리사업부장 최시영, 반도체 미세공정 개발의 주역
  2. 삼성전자 목표주가 상향, "반도체 파운드리사업 내년부터 본격 성장"
  3. [채널Who] 삼성전자 시스템반도체 1위, 이재용 갈 수 있는 길 있다
  4. SK하이닉스 목표주가 높아져, "D램 가격 내년 초부터 상승 본격화"
  5. 삼성전자 평택사업장 직원 1명 코로나19 확진, 감염경로 미확인
  6. 삼성전자, SSD로 환경부 녹색제품 인증을 반도체제품 최초로 받아
  7. 삼성전자 투자자포럼에서 반도체 신기술 알려, "파운드리 경쟁력 확인"
  8. [오늘Who] 삼성전자 새 메모리사업부장 이정배, 초격차 확대 선봉에
  9. 삼성전자 3분기 세계 낸드플래시 점유율 확대, SK하이닉스는 4위 유지
  10. 서진시스템 주가 상승 가능, "통신장비 포함 모든 사업부문 전망 밝아"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