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난방공사, 열요금 인상으로 전체 영업실적 개선에 보탬

김수연 기자
2019-11-11 11:34:33
0
한국지역난방공사가 열요금 인상으로 영업이익을 확대해 나가기 시작한 것으로 분석됐다.

유재선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11일 “한국지역난방공사는 8월 열요금 인상으로 2015년 실적부터 이어져 온 열요금 부족부분이 해소되기 시작했다”며 “3분기에도 회계상으로는 열부문에서 적자가 확대된 것으로 나타났지만 실질적으로는 열부문이 전체 영업실적 개선에 보탬이 되고 있다”고 바라봤다.
 
지역난방공사, 열요금 인상으로 전체 영업실적 개선에 보탬

▲ 황창화 한국지역난방공사 사장.


지역난방공사는 2020년 7월 열요금 정산을 기점으로 2015년부터 2017년까지 3년 동안 적체됐던 열요금 부족부분을 모두 만회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됐다.

지역난방공사는 열부문 실적 개선만으로도 2020년부터 배당을 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됐다.

유 연구원은 “지역난방공사는 열부문 실적 개선으로 2020년부터 배당을 하고 2021년에는 과거 고배당주의 위상을 되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전기부문은 4분기에도 원전 이용률 하락에 따른 반사이익으로 판매량이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다.

지역난방공사는 2019년에 매출 2조4446억 원, 영업이익 775억 원을 거둘 것으로 예상됐다. 2018년보다 매출은 1.7% 줄어들고 영업이익은 434.5% 늘어나는 것이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수연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지역난방공사 분산에너지 활성화 추진, 황창화 "친환경에너지 확대"
  2. 한양 대표에 김한기, 보성산업 대표에 채정섭
  3. 대우건설, LNG액화플랜트 수주와 리츠로 내년 사업다각화 확대
  4. 한국조선해양, 내년 액체화물운반선 호조로 수주에서 수혜 가능
  5. 액체화물운반선 발주 내년 호황 예상, 조선사 실적과 수주에 호재
  6. 싱가포르 "한국조선해양과 대우조선해양 합병하면 고객 피해"
  7. 삼성중공업 주식 매수의견 유지, 내년 6년 만에 흑자전환 가능
  8. 수원시장 염태영, 좋은 일자리 창출의 동력으로 지역 민간협치를 꼽다
  9. 광명시장 박승원, 민관 거버넌스로 원주민 재정착 돕는 도시재생 성과
  10. 청주시장 한범덕, 민관 거버넌스로 공원 일몰제 갈등해결 가능성 제시
TOP

인기기사

  1. 1 중국 D램 생산 눈앞, 삼성전자 SK하이닉스 ‘초격차’ 유지 더욱 절실
  2. 2 현대건설 GS건설, 대전 '장대B구역' 재개발사업 수주 바라며 군침
  3. 3 RFHIC와 오이솔루션, 5G통신 육성정책에 기술력으로 사업기회 커져
  4. 4 중추신경계 치료제 잇단 성과, 에이비엘바이오 펩트론에도 기대 몰려
  5. 5 한국전력, 발전 연료단가 하락에 힘입어 4분기 영업이익 개선 가능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