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공공부문

지역난방공사, 열요금 인상으로 전체 영업실적 개선에 보탬

김수연 기자
2019-11-11   /  11:34:33
한국지역난방공사가 열요금 인상으로 영업이익을 확대해 나가기 시작한 것으로 분석됐다.

유재선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11일 “한국지역난방공사는 8월 열요금 인상으로 2015년 실적부터 이어져 온 열요금 부족부분이 해소되기 시작했다”며 “3분기에도 회계상으로는 열부문에서 적자가 확대된 것으로 나타났지만 실질적으로는 열부문이 전체 영업실적 개선에 보탬이 되고 있다”고 바라봤다.
 
지역난방공사, 열요금 인상으로 전체 영업실적 개선에 보탬

▲ 황창화 한국지역난방공사 사장.


지역난방공사는 2020년 7월 열요금 정산을 기점으로 2015년부터 2017년까지 3년 동안 적체됐던 열요금 부족부분을 모두 만회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됐다.

지역난방공사는 열부문 실적 개선만으로도 2020년부터 배당을 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됐다.

유 연구원은 “지역난방공사는 열부문 실적 개선으로 2020년부터 배당을 하고 2021년에는 과거 고배당주의 위상을 되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전기부문은 4분기에도 원전 이용률 하락에 따른 반사이익으로 판매량이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다.

지역난방공사는 2019년에 매출 2조4446억 원, 영업이익 775억 원을 거둘 것으로 예상됐다. 2018년보다 매출은 1.7% 줄어들고 영업이익은 434.5% 늘어나는 것이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수연 기자]

이 기사는 꼭!

  1. 대한항공 주식 매수의견 유지, "화물수송 호조 하반기도 지속 가능"
  2. 현대차 기아차, 인도 중국에서 예상보다 빠르게 판매회복 가능
  3.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 풍력터빈설치선 발주에 건조경험 되살린다
  4. 최인혁, 네이버파이낸셜 금융사와 제휴 통한 금융사업 안착 쉽지 않아
  5. 정우진 NHN 모바일게임 다시 공들여, 코로나19로 비대면 핵심산업
  6. 롯데건설 도시정비 수주 신기록 도전, 부산 대연8구역 수주 강한 의지
  7. 한화건설 새 브랜드 포레나 성공적, 최광호 서울 강남 도시정비 진격
  8. 박정호, 넷플릭스에 대항해 웨이브와 티빙의 연합 다시 추진할까
  9. 이스타항공 회생 가물가물, 감항증명 취소위기에 카드사 독촉 겹쳐
  10. 서울주택도시공사 ‘지분적립형 주택’ 공급 앞장, 재무부담 축소가 열쇠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