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언론 "삼성전자 갤럭시S11은 3가지 모델로 내년 2월 출시"

김디모데 기자
2019-11-11 10:53:42
0
갤럭시S11 시리즈가 3가지 모델로 출시될 것으로 보인다. 

가장 작은 모델에는 갤럭시노트10보다 용량이 큰 배터리와 곡면 디스플레이 등이 적용될 가능성이 제기된다.
 
해외언론 "삼성전자 갤럭시S11은 3가지 모델로 내년 2월 출시"

▲ 삼성전자 '갤럭시S10'.


전자전문매체 샘모바일은 11일 정보기술(IT) 전문 블로거로 활동하고 있는 에반 블래스의 트위터를 인용해 삼성전자 갤럭시S11 시리즈가 3가지 모델로 출시될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이 중 가장 작은 모델은 갤럭시S11e로 6.2인치 또는 6.4인치 화면에 곡면(커브드) 디스플레이가 적용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됐다.

갤럭시11은 6.7인치, 갤럭시S11플러스는 6.9인치로 출시될 것으로 보인다. 

갤럭시S11플러스는 5G 전용모델이며 갤럭시S11e와 갤럭시S11은 LTE와 5G 두 가지 버전으로 출시될 것으로 전망됐다.

샘모바일은 삼성전자가 2월 중순에서 하순에 갤럭시S11 시리즈를 공개할 것이라면서 과거 갤럭시S10의 출시일정과 일치하고 있어 2월18일이 될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샘모바일은 갤럭시S11 시리즈가 1억800만 화소의 이미지센서 아이소셀 브라이트 HMX를 채택할 수도 있다고 바라봤다.

또한 갤럭시S11e가 갤럭시노트10보다 용량이 큰 배터리를 탑재할 수 있어 콤팩트한 플래그십 모델처럼 느껴질 것이라고 내다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디모데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현대차 노조 임금보다 고용 기조, 하언태 임금협상 추석 전 타결하나
  2. "현대차 주가 상승 가능", 판매 빠르게 회복해 3분기 실적반등 예상
  3. 조폐공사 모바일 지역상품권 갈수록 탄력, 조용만 경영평가 우수 회복
  4. [오늘Who] 국토부 장관 김현미, 정치운명 걸고 부동산정책 배수진
  5. 하석주 롯데건설 도시정비 수주 신기록 도전, 대구 부산 수주가 열쇠
  6. 공정위 하림그룹 SPC그룹 총수 고발할까, 조성욱 '통행세'에 강경대응
  7. 정유4사, ‘마이너스 정제마진’ 늪에 빠져 적자탈출 계속 악전고투
  8. 하현회, LG유플러스 방송채널사업 진출로 콘텐츠 생태계 넓힌다
  9. 조용병 위기의식, 신한금융 경영진과 포스트 코로나19 머리 맞댄다
  10. [채널Who] 부자공기업 인천공항공사 내우외환, 구본환 어깨 무겁다
TOP

인기기사

  1. 1 안병옥, 이뮨메드 국내 최초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위해 고삐 죄
  2. 2 진원생명과학, 미국 제약사와 소송으로 코로나19 백신 개발 부담 안아
  3. 3 셀트리온 계열3사 주가 다 올라, 삼성바이오로직스 SK바이오팜 내려
  4. 4 [Who Is ?]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5. 5 신풍제약 주가 초반 급등, 코로나19 치료제 임상병원 늘어 기대받아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