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언론 "삼성전자 갤럭시S11은 3가지 모델로 내년 2월 출시"

김디모데 기자
2019-11-11 10:53:42
0
갤럭시S11 시리즈가 3가지 모델로 출시될 것으로 보인다. 

가장 작은 모델에는 갤럭시노트10보다 용량이 큰 배터리와 곡면 디스플레이 등이 적용될 가능성이 제기된다.
 
해외언론 "삼성전자 갤럭시S11은 3가지 모델로 내년 2월 출시"

▲ 삼성전자 '갤럭시S10'.


전자전문매체 샘모바일은 11일 정보기술(IT) 전문 블로거로 활동하고 있는 에반 블래스의 트위터를 인용해 삼성전자 갤럭시S11 시리즈가 3가지 모델로 출시될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이 중 가장 작은 모델은 갤럭시S11e로 6.2인치 또는 6.4인치 화면에 곡면(커브드) 디스플레이가 적용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됐다.

갤럭시11은 6.7인치, 갤럭시S11플러스는 6.9인치로 출시될 것으로 보인다. 

갤럭시S11플러스는 5G 전용모델이며 갤럭시S11e와 갤럭시S11은 LTE와 5G 두 가지 버전으로 출시될 것으로 전망됐다.

샘모바일은 삼성전자가 2월 중순에서 하순에 갤럭시S11 시리즈를 공개할 것이라면서 과거 갤럭시S10의 출시일정과 일치하고 있어 2월18일이 될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샘모바일은 갤럭시S11 시리즈가 1억800만 화소의 이미지센서 아이소셀 브라이트 HMX를 채택할 수도 있다고 바라봤다.

또한 갤럭시S11e가 갤럭시노트10보다 용량이 큰 배터리를 탑재할 수 있어 콤팩트한 플래그십 모델처럼 느껴질 것이라고 내다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디모데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삼성전자, 퀄컴 새 AP 내놔 위탁생산과 메모리 양쪽 실적개선 가능
  2. 삼성전자, 5G스마트폰 확대로 반도체와 디스플레이도 실적 좋아져
  3. KT, 삼성전자와 5G통신 체험공간 ‘일상이상’ 열어
  4. 삼성전자 의류관리 가전, 해외매체에서 호평 잇달아 받아
  5. 삼성전자, 스마트폰 두뇌 AP 놓고 퀄컴과 자체제품 사이 딜레마 지속
  6. 가로로 접는 스마트폰에 호평, 삼성전자 다음 갤럭시폴드 방향 주목
  7. 고동진 중국 스마트폰과 경쟁, 열쇠는 삼성전자 위탁생산 품질
  8. [오늘Who] 박정원, 두산중공업 재무구조 위해 두산건설 합병하나
  9. 무명시절 ‘펭수’ 지나친 빙그레 동원F&B, 인기 치솟자 섭외경쟁 불붙어
  10. 아시아나항공 매각 주식매매계약만 남아, 산업은행 중재가 큰 역할
TOP

인기기사

  1. 1 정용진 "안 팔리면 제가 먹죠", 백종원 부탁에 '못난이 감자' 30톤 구매
  2. 2 이재광, 둔촌주공 분양가 협상에서 주택도시보증공사 엄격기준 지킬까
  3. 3 [CEO톡톡] 입술 없으면 이가 시리다, 대한항공 조원태 남매 운명인가
  4. 4 [오늘Who] 고동진, 강하고 싼 ‘갤럭시폴드2’로 삼성전자 혁신 보인다
  5. 5 [Who Is ?] 김남호 DB손해보험 부사장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