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금융·증권

삼성중공업 목표주가 하향, "드릴십 매각 취소로 추가 매각지연 우려"

김디모데 기자
2019-11-11   /  08:37:55
삼성중공업 목표주가가 낮아졌다.

삼성중공업은 드릴십 관련 비용으로 3분기에 적자규모가 커졌다.
 
삼성중공업 목표주가 하향, "드릴십 매각 취소로 추가 매각지연 우려"

▲ 남준우 삼성중공업 대표이사 사장.


이동헌 대신투자증권 연구원은 11일 삼성중공업 목표주가를 기존 1만 원에서 9천 원으로 낮춰잡았다. 투자의견은 매수(BUY)를 유지했다.

삼성중공업 주가는 직전 거래일인 8일 7270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 연구원은 “삼성중공업은 3분기 드릴십 잔고 평가손실로 어닝 쇼크를 냈다”며 “씨드릴 드릴십 매각 취소는 추가 매각 지연의 우려를 낳는 악재요인”이라고 바라봤다.

삼성중공업은 3분기 연결기준 매출 1조9646억 원, 영업손실 3120억 원을 냈다. 2018년 3분기보다 매출은 49.5% 늘었지만 적자폭은 확대됐다.

해양 프로젝트 물량이 안정적으로 반영되고 2017년 수주한 상선 건조가 증가하면서 매출은 기대치를 상회했다. 

그러나 영업이익은 트랜스오션 2척 계약해지와 씨드릴 2척 매각취소 등 드릴십 관련 일회성비용 2600억 원이 발생했다. 이를 제외한 정상 영업손실 규모는 380억 원으로 1분기 333억 원, 2분기 370억 원과 비슷한 수준이었다.

이 연구원은 “손익개선이 지연된 이유는 물량 증가에 따라 재가동된 도크와 인력의 생산성 회복이 지연되기 때문”이라며 “올해 신규인력 3600명 중 무경험 인력이 40% 안팎”이라고 분석했다.

삼성중공업은 3분기까지 54억 달러를 신규수주해 연간 목표의 69.2%를 채웠다. 기대를 받았던 호주 바로사 프로젝트를 놓친 것은 아쉽지만 LNG선과 탱커선 위주 수주로 목표 달성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됐다.

이 연구원은 “대형 LNG선 프로젝트 기대감이 여전하고 탱커선 수요, 초대형 컨테이너선 발주 경쟁, 해양 프로젝트 등을 감안하면 내년까지 수주 분위기는 좋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디모데 기자]

이 기사는 꼭!

  1. 삼성중공업, 재고 드릴십 자산가치 하락에 2분기 영업손실 대폭 늘어
  2. 남준우 삼성중공업 체질 바꾸기 매달린 3년, 연임해 기회 더 얻을까
  3. 삼성중공업 삼성중공우 주가 초반 약세, 2분기 실적 시장기대 밑돌아
  4. KB증권은 이직 잦은 증권업계의 인재 블랙홀, 분야 출신 안 따져
  5. 르노삼성차, 수출물량 확보 들어 노조에 올해도 임금동결 설득할까
  6. 아시아나항공 주가 요동, 거래 불확실성에 HDC현대산업개발도 혼미
  7. 다음주 국내증시 전망, 미국 경기부양책 불확실성 살피는 횡보장세
  8. [오늘Who] 삼성전자 극자외선 공정 가동, 김기남 모바일 메모리 우위
  9. 대림건설, 대림산업 등에 업고 도시정비사업 신흥강자로 떠오르나
  10. "LG 주가 상승 가능", 현금보유 2조 육박해 사업과 배당 확대 전망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