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목표주가 상향, "자사주 취득은 SK하이닉스 자회사 편입 길 열어"

김디모데 기자
2019-11-11 07:58:25
0
SK 목표주가가 높아졌다. 

SK가 12조 원 규모의 SK하이닉스 지분을 확보하고 자회사로 편입하는 데 2조6천억 원의 자금만 있으면 가능한 것으로 분석됐다.
 
SK 목표주가 상향, "자사주 취득은 SK하이닉스 자회사 편입 길 열어"

▲ 최태원 SK그룹 회장.


김한이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11일 SK 목표주가를 기존 29만 원에서 31만 원으로 높여잡았다. 투자의견은 매수(BUY)를 유지했다.

SK 주가는 8일 26만8500원에 거래를 마쳤다.

김 연구원은 “SK는 달리는 말에 박차를 가하는 중”이라며 “지배구조 관점에서도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10월 SK는 연말까지 자사주 5%를 취득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그러자 SK하이닉스 자회사 편입 등 지배구조 개편과 연관지어 보는 시선이 늘었다. 

SK그룹이 SK텔레콤의 자회사인 SK하이닉스를 SK 자회사로 편입하고자 한다면 SK 주가의 상승이 전제돼야 한다고 바라봤다.

하지만 SK텔레콤이 보유하고 있는 SK하이닉스 지분 가치가 12조 원에 이르는 반면 SK 시가총액이 20조 원까지 상승해도 SK가 보유한 전체 자사주 가치는 5조1천억 원에 그친다. 합병대가로 지급하기 어렵다는 시각이 나온다.

김 연구원은 SK텔레콤이 SK하이닉스 지분을 투자회사로 인적분할한 뒤 SK에 합병하는 방법으로 합병대가를 7조7천억 원까지 줄일 수 있다고 추산했다.

SK가 보유한 SK하이닉스 투자회사 지분 26.8%에 신주 배정을 하지 않으면 SK가 지급할 합병대가가 12조 원이 아닌 8조8천억 원으로 줄어든다. 여기서 SK하이닉스 투자회사가 자사주를 소각하면 합병대가는 7조7천억까지 감소할 수 있을 것으로 바라봤다.

김 연구원은 “합병대가 일부를 5조1천억 원의 SK 자사주 교부로 갈음하면 SK 증자규모는 2조6천억 원이 된다”며 “시가총액 20조 원 기준 증자비율은 13%수준에 그칠 수 있다”고 분석했다.

그는 “SK주가가 더 상승하고 SK텔레콤 자기주식 취득이 늘어난다면 증자비율이 더 축소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디모데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조용하게 끝난 재벌가 이혼, 최태원 노소영 이혼은 경영권으로 번지나
  2. SK그룹 계열사 주가 약세, SK 우선주만 19%대 급등
  3. 최태원, 노소영의 SK 지분 분할요구 들어주기도 무시하기도 어려워
  4. 노소영, 최태원과 이혼하면 SK그룹을 분리해 경영하기를 원하나
  5. SK그룹 계열사 4곳 50대로 대표 교체, 새 임원 107명 나와
  6. 노소영 "가정 지킬 희망 보이지 않아, 최태원이 원하는 행복 찾기를"
  7. 노소영, 최태원과 이혼 조건으로 SK 보유지분 절반 1조4천억 요구
  8. 박동욱 이영훈, 현대건설과 포스코건설 도시정비 1위 다툼 치열
  9. KB금융지주 사외이사 6명 임기만료 앞둬, 이사진 구성에 시선집중
  10. [오늘Who] 반도그룹 한진칼 지분 확대, 조원태 우군인가 적군인가
TOP

인기기사

  1. 1 가로로 접는 스마트폰에 호평, 삼성전자 다음 갤럭시폴드 방향 주목
  2. 2 최준영, 현대차 만큼 특별격려금 요구하는 기아차 노조 달랠 수 있나
  3. 3 현대차 울산공장 '와이파이 제한'에 노조 반발, "이해한다" 의견도
  4. 4 [Who Is ?] 김대철 HDC현대산업개발 대표이사 사장
  5. 5 삼성전자, 스마트폰 두뇌 AP 놓고 퀄컴과 자체제품 사이 딜레마 지속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