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1~10월 자동차 국내외 판매량 324만 대로 10년 만에 가장 적어

차화영 기자
2019-11-10 16:53:25
0
국내 자동차기업의 판매 실적이 1~10월 누적 판매량을 기준으로 10년 만에 가장 적었다.

10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에 따르면 올해 1~10월 자동차 판매량은 내수와 수출을 통틀어 모두 324만2340대로 집계됐다. 2018년 같은 기간보다 0.7% 줄었다. 
 
올해 1~10월 자동차 국내외 판매량 324만 대로 10년 만에 가장 적어

▲ 국내 완성차기업의 판매량이 내리막길을 걷고 있다. <연합뉴스>


1~10월 누적 판매량만 놓고 보면 2009년 279만5914대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1~10월 자동차 내수 판매량은 125만6708대로 2018년 같은 기간보다 1.2% 감소했다.

기업별로는 한국GM의 내수 판매량 감소폭이 19.1%로 가장 가팔랐다. 

한국GM은 올해 1~10월 내수에서 자동차를 모두 6만338대 팔았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는 7만4595대 판매했다. 
 
국내 완성차 기업의 수출은 1~10월 모두 198만5632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0.3% 줄었다. 

다만 SUV(스포츠유틸리티차)와 친환경차 비중이 커진 덕분에 수출액은 증가했다. 올해 1~10월 수출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8% 늘어난 354억 달러로 파악됐다.

기업별로는 르노삼성자동차와 쌍용자동차의 수출량이 눈에 띄게 줄었다. 

르노삼성차의 1~10월 수출량은 7만5924대로 파악됐다. 지난해 1~10월보다 36.4% 감소했다.

쌍용차는 올해 1~10월 자동차를 모두 2만1147대 수출했는데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0.6% 줄어든 것이다. [비즈니스포스트 차화영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현대차 주가 상승 가능", 중장기 청사진과 자사주 취득 긍정적
  2. 제네시스 GV80 출시 전에 높은 관심, 현대차 반갑지만 흥행부담 커져
  3. 현대차 노조 새 지부장에 '중도실리' 이상수 당선, 노사관계 변화 주목
  4. 새 쏘나타에 없던 택시모델, 새 그랜저 택시모델은 왜 서둘렀을까
  5. 현대차 기아차 11월 미국 판매 약진, 팰리세이드 텔루라이드 호조
  6. 현대차그룹, 신중년 일자리사업 '굿잡5060'으로 123명 재취업 성과
  7. 이원희 "현대차, 61조 투자해 세계 3대 친환경차기업 도약"
  8. 박동욱 이영훈, 현대건설과 포스코건설 도시정비 1위 다툼 치열
  9. KB금융지주 사외이사 6명 임기만료 앞둬, 이사진 구성에 시선집중
  10. [오늘Who] 반도그룹 한진칼 지분 확대, 조원태 우군인가 적군인가
TOP

인기기사

  1. 1 가로로 접는 스마트폰에 호평, 삼성전자 다음 갤럭시폴드 방향 주목
  2. 2 최준영, 현대차 만큼 특별격려금 요구하는 기아차 노조 달랠 수 있나
  3. 3 현대차 울산공장 '와이파이 제한'에 노조 반발, "이해한다" 의견도
  4. 4 [Who Is ?] 김대철 HDC현대산업개발 대표이사 사장
  5. 5 삼성전자, 스마트폰 두뇌 AP 놓고 퀄컴과 자체제품 사이 딜레마 지속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