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대그룹 중 삼성 현대차 SK만 시가총액 늘어, 롯데 신세계는 급감

나병현 기자
2019-11-10 12:10:45
0
올해 10대 그룹 가운데 삼성그룹과 SK그룹, 현대자동차그룹만 시가총액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10월31일 기준 삼성그룹 상장사 16개 종목의 시가총액 합계는 434조8730억 원으로 연초(1월2일)보다 18.60%(68조1924억 원) 증가했다.
 
10대그룹 중 삼성 현대차 SK만 시가총액 늘어, 롯데 신세계는 급감

▲ 삼성전자와 삼성물산, 삼성생명 사옥이 모여있는 서울 서초구 삼성타운.


16개 가운데 시가총액이 늘어난 곳은 9개, 감소한 곳은 7개였다.

삼성전자는 삼성그룹의 성장을 이끌었다.

삼성전자 시가총액은 10월31일 300조8770억 원으로 연초보다 30.06%(69조5480억 원) 증가했다.

삼성전기와 제일기획 시가총액도 각각 13.00%, 10.99%씩 두 자릿수 성장률을 보였다.

반면 삼성화재와 삼성생명은 실적부진의 영향으로 시가총액이 각각 12.08%, 18.15% 감소했다.

SK그룹 19개 상장사의 시가총액은 연초보다 12.05% 증가한 120조9975억 원으로 집계됐다. 

SK하이닉스 시가총액은 1월31일 59조6962억 원으로 연초 44조1169억 원보다 35.31% 증가했다. 반면 석유화학산업의 부진으로 SK케미칼 시가총액은 31.34% 감소했다. 

현대차그룹 상장사 전체의 10월31일 시가총액은 86조2563억 원이었다. 연초보다 12.00%(9조2419억 원) 증가했다.

현대위아(43.82%)와 기아차(29.73%), 현대모비스(25.96%) 등 자동차·자동차 부품업종을 주축으로 9개 종목의 시가총액은 증가했다. 반면 현대로템(-39.81%), 현대제철(-27.73%), 현대건설(-19.11%) 등 3개 종목은 시가총액이 큰 폭으로 감소했다.

10대 그룹 가운데 가장 시가총액이 가장 많이 줄어든 것은 롯데그룹이었다.

롯데그룹의 시가총액은 20조8391억 원으로 연초보다 21.44%(5조6879억 원) 감소했다. 유통업과 식음료업종이 동반으로 부진에 빠지면서 롯데쇼핑(-38.52%), 롯데푸드(-38.45), 롯데하이마트(-34.67%), 롯데지주(-34.23%) 등의 시가총액이 30% 넘게 줄어들었다.

유통업이 주축이 신세계그룹도 9조6102억 원에서 7조6796억 원으로 시가총액이 20.09% 줄었다.

한화그룹 시가총액은 12조1328억 원에서 9조1770억 원으로 24.36% 줄어 가장 높은 감소율을 보였다. 보험업종의 실적 부진 영향이 컸다.

LG그룹 시가총액은 80조8794억 원에서 79조9156억 원으로 1.19% 줄었다. 현대중공업그룹의 시가총액은 16조6992억 원으로 10개월 사이 7.27% 줄었다. 포스코그룹 시가총액은 10.45%, GS그룹은 7.75% 감소했다. [비즈니스포스트 나병현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완성차5사, 개별소비세 인하 끝나면 판매량 어떻게 하나 시름 깊어
  2. 인텔 CPU 생산능력 부족 심각, 삼성전자 위탁생산 따낼 가능성 커져
  3. 삼성전자, 호주 소비자 평가에서 최고의 TV 브랜드로 뽑혀
  4. 인텔 CPU 공급부족으로 PC D램 가격 제자리, 내년 2분기 반등 예상
  5. 삼성전자, QLEDTV 가격 내려 내년 1천만 대 출하 가능
  6. 현대차 주식 매수의견 유지, "내년 판매단가 높아져 실적개선 전망"
  7. SK하이닉스 주식 목표주가 유지, "4분기 서버용 D램 출하 견조"
  8. 수원시장 염태영, 좋은 일자리 창출의 동력으로 지역 민간협치를 꼽다
  9. 광명시장 박승원, 민관 거버넌스로 원주민 재정착 돕는 도시재생 성과
  10. 청주시장 한범덕, 민관 거버넌스로 공원 일몰제 갈등해결 가능성 제시
TOP

인기기사

  1. 1 중국 D램 생산 눈앞, 삼성전자 SK하이닉스 ‘초격차’ 유지 더욱 절실
  2. 2 현대건설 GS건설, 대전 '장대B구역' 재개발사업 수주 바라며 군침
  3. 3 RFHIC와 오이솔루션, 5G통신 육성정책에 기술력으로 사업기회 커져
  4. 4 중추신경계 치료제 잇단 성과, 에이비엘바이오 펩트론에도 기대 몰려
  5. 5 한국전력, 발전 연료단가 하락에 힘입어 4분기 영업이익 개선 가능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