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증권, 자산관리와 투자금융 고른 성과로 3분기 실적 대폭 늘어

조은아 기자
2019-11-08 18:19:44
0
삼성증권이 주식시장 침체 등 어려운 영업환경에서도 3분기에 실적이 대폭 늘었다.

삼성증권은 3분기에 연결기준으로 889억 원의 순이익을 거뒀다고 8일 밝혔다. 지난해 3분기보다 38.5% 증가한 수준이다.
 
삼성증권, 자산관리와 투자금융 고른 성과로 3분기 실적 대폭 늘어

▲ 삼성증권은 3분기에 연결기준으로 889억 원의 순이익을 거뒀다. 지난해 3분기보다 38.5%나 증가한 수준이다.


3분기에 매출은 1조5209억 원, 영업이익은 1198억 원을 내 지난해 3분기보다 각각58.4%, 29.8% 늘었다. 

WM(자산관리)부문에서 해외주식과 금융상품이 성장세를 이끌었다고 삼성증권은 설명했다. 3분기 해외주식 거래대금, 고객 수, 자산규모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각 72%, 69%, 24% 늘어났다.

금융상품 수익도 파생결합증권 조기 상환규모 확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91% 급증했다.

IB(투자금융) 및 운용부문 실적 기여도도 높아지면서 전체적으로 균형있는 성장세를 보였다고 삼성증권은 설명했다.

IB부문은 인수 및 자문수수료 수익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6% 증가했다. 운용부문은 금리상승 등 부정적 시장 환경에도 2분기와 유사한 안정적 실적을 유지했다.

삼성증권 관계자는 “3분기까지 순영업수익 누적 기준으로 리테일과 IB 및 운용부문 수익 비중이 49대 51로 균형잡힌 포트폴리오를 완성했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은아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삼성증권 메드팩토 상장주관도 순항 기대, 바이오기업 역량 공들인 덕
  2. 삼성 금융계열사, 신생기업 아이디어의 사업화 지원에 힘모아
  3. 메리츠종금증권만 부동산 프로젝트 파이낸싱 관련 규제로 영향받아
  4. 더케이손해보험 인수실사 하나금융, 김정태 푸르덴셜생명도 바라보나
  5. 미래에셋대우, '마중가타워' 재매각 지연에 해외투자 명성 흠집나나
  6. 박동욱 이영훈, 현대건설과 포스코건설 도시정비 1위 다툼 치열
  7. KB금융지주 사외이사 6명 임기만료 앞둬, 이사진 구성에 시선집중
  8. [오늘Who] 반도그룹 한진칼 지분 확대, 조원태 우군인가 적군인가
  9. 케이엘넷 토탈소프트뱅크, 해수부 스마트해운정책 강화의 수혜
  10. 소형SUV 강자 기아차 셀토스, 내년은 현대차 새 투싼과 한판 붙어야
TOP

인기기사

  1. 1 가로로 접는 스마트폰에 호평, 삼성전자 다음 갤럭시폴드 방향 주목
  2. 2 최준영, 현대차 만큼 특별격려금 요구하는 기아차 노조 달랠 수 있나
  3. 3 [Who Is ?] 김대철 HDC현대산업개발 대표이사 사장
  4. 4 현대차 울산공장 '와이파이 제한'에 노조 반발, "이해한다" 의견도
  5. 5 삼성전자, 스마트폰 두뇌 AP 놓고 퀄컴과 자체제품 사이 딜레마 지속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