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소속 도로공사 수납원 청와대 앞 시위, 13명은 경찰에 연행

김수연 기자
2019-11-08 18:12:01
0
민주노총 소속 한국도로공사 도로요금 수납원이 청와대로 행진하다 경찰에 연행됐다.

8일 경찰에 따르면 민주노총 소속 한국도로공사 도로요금 수납원 13명이 청와대로 행진하다가 경찰 저지에 맞서다가 연행돼 강남, 광진, 종로경찰서로 이송됐다.
 
민주노총 소속 도로공사 수납원 청와대 앞 시위, 13명은 경찰에 연행

▲ 민주노총 소속 도로요금 수납원들이 9월10일 경상북도 김천시 한국도로공사 본사에서 건물 안으로 들어가려고 하고 있다. <연합뉴스>


민주노총 소속 도로요금 수납원 80여 명은 이날 “도로요금 수납원 1500명을 한국도로공사에 직접 고용하라”고 요구하며 청와대 근처 효자치안센터 앞에서 행진을 했다. 

경찰이 청와대로 가던 길을 막자 몇몇 도로요금 수납원들이 강하게 반발했고 이 가운데 13명이 경찰서로 붙잡혀 갔다. 

민주노총 소속 도로요금 수납원 20명은 7일에는 한국도로공사에 직접고용을 요구하며 세종시에 있는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경기도 고양시에 있는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의 사무실을 점거했다.

민주노총 소속 도로요금 수납원들은 “대통령, 주무부처, 집권여당도 공공기관인 도로공사 도로요금 수납원 직접고용 및 대량해고에 책임을 져야 한다”며 문재인 대통령, 김 장관, 이강래 도로공사 사장과 면담을 요구하고 있다.

민주노총 소속 도로요금 수납원들은 대법원 결과를 받은 사람 또는 1·2심 판결 계류자 등 여부를 떠나 8월29일 판결의 취지에 따라 자회사 고용에 동의하지 않은 1500여 명 도로요금 수납원들을 모두 도로공사에 직접고용하라고 주장하고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수연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이강래, 도로공사 수납원의 자회사 통한 정규직 전환 원칙에 힘빠져
  2. 도로요금 수납원 4천 명, 도로공사 상대 직접고용 소송에서 일부 승소
  3. 인천국제공항공사, 특수경비원 비정규직을 자회사 정규직으로 전환
  4. 한국전력, 고객센터 자회사를 내년 1월 세워 정규직 전환 추진
  5. 철도공사 토지주택공사 한전KPS, 회계오류와 채용비리로 성과급 삭감
  6. 한국GM 비정규직노조 “한국GM이 노동자 죽음의 실질적 책임자”
  7. 박동욱 이영훈, 현대건설과 포스코건설 도시정비 1위 다툼 치열
  8. KB금융지주 사외이사 6명 임기만료 앞둬, 이사진 구성에 시선집중
  9. [오늘Who] 반도그룹 한진칼 지분 확대, 조원태 우군인가 적군인가
  10. 케이엘넷 토탈소프트뱅크, 해수부 스마트해운정책 강화의 수혜
TOP

인기기사

  1. 1 가로로 접는 스마트폰에 호평, 삼성전자 다음 갤럭시폴드 방향 주목
  2. 2 최준영, 현대차 만큼 특별격려금 요구하는 기아차 노조 달랠 수 있나
  3. 3 [Who Is ?] 김대철 HDC현대산업개발 대표이사 사장
  4. 4 현대차 울산공장 '와이파이 제한'에 노조 반발, "이해한다" 의견도
  5. 5 삼성전자, 스마트폰 두뇌 AP 놓고 퀄컴과 자체제품 사이 딜레마 지속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