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공공부문

강원랜드, 카지노 매출 늘어 3분기 영업이익과 순이익 모두 증가

김수연 기자
2019-11-08   /  17:24:22
강원랜드가 3분기에 영업이익과 순이익 모두 늘어났다.

강원랜드는 3분기 연결기준으로 매출 4055억 원, 영업이익 1392억 원, 순이익 1286억 원을 냈다고 8일 밝혔다.
 
강원랜드, 카지노 매출 늘어 3분기 영업이익과 순이익 모두 증가

▲ 문태곤 강원랜드 사장.


2018년 3분기보다 매출은 9.9%, 영업이익은 12.3%, 순이익은 37.9% 증가했다.

3분기 카지노 매출은 3525억 원, 비카지노 매출은 530억 원으로 집계됐다. 1년 전 3분기보다 카지노 매출은 11%, 비카지노 매출은 2.8% 늘어났다.

3분기 카지노 입장객 수는 78만4817명으로 2018년 3분기보다 0.9% 증가했다.

전체 입장객 가운데 외국인 입장객은 8475명으로 2018년 3분기보다 3.5% 줄어들었다.

3분기 드롭액(고객이 카지노 게임에 투입한 금액)은 모두 1조7206억 원으로 1년 전보다 8.2% 늘어났다.

3분기 비카지노 매출을 사업별로 살펴보면 호텔은 309억 원, 콘도는 93억 원, 스키는 10억 원으로 집계됐다. 1년 전보다 각각 3.8%, 2.1%, 18.9% 증가했다.

워터월드 매출은 81억 원으로 1년 전보다 3.7% 늘어났다.

골프 매출은 31억 원으로 1년 전보다 4% 줄어들었다. 이외 자회사 매출은 5억 원으로 43.9% 감소했다.

3분기 머신제조로 매출 1억 원도 새롭게 발생했다.

전체 매출에서 비카지노 매출은 13.1%를 차지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수연 기자]

이 기사는 꼭!

  1. 현대차 싼타페와 기아차 쏘렌토, 중형SUV 판매 1위 경쟁 갈수록 치열
  2. 현대차그룹, 전기차 전용 플랫폼으로 내년부터 경쟁력 본격 확대
  3. [오늘Who] 토지거래허가제 들고 나온 이재명, 부동산도 직진 본능
  4. 삼성전자 스마트폰 절호의 기회, 애플 화웨이는 미중 갈등에 발목잡혀
  5. 종근당 코로나19 치료 후보물질 2개 보유, 국내 임상에 더욱 공들여
  6. 토지주택공사 서울주택도시공사 공공재개발에 서울 강북 참여 저울질
  7. 중흥토건 서울 강남권 아파트 첫 분양, 정원주 ‘전국구' 도약의 발판
  8. 박태훈 엎친 데 덮친 격, 왓챠 이용자 줄고 저작권료 인상 요구받아
  9. 에코프로비엠 목표주가 높아져, “전기차배터리 핵심소재 공급 늘어”
  10. GKL 올해 첫 적자 불가피, 유태열 코로나19 뒤에도 회복 장담 못 해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