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지지율 45%로 3주째 올라, 다음 지도자 선호도 1위는 이낙연

류근영 기자
2019-11-08 16:51:00
0
문재인 지지율 45%로 3주째 올라, 다음 지도자 선호도 1위는 이낙연

▲ 한국갤럽이 8일 발표한 10월 5주차 문재인 대통령 직무 수행 평가 결과.<한국갤럽>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가 45%로 오르며 3주 연속 상승세를 보였다.

여론 조사기관 한국갤럽은 11월 1주차 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도 조사에서 응답자의 45%가 '문 대통령이 직무를 잘 수행하고 있다'고 대답했다고 8일 밝혔다. 지난주 조사보다 1%포인트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

'잘못하고 있다'고 대답한 사람은 지난주 조사와 같은 47%로 나타났다.

연령별로 살펴보면 19~29세의 긍정평가는 51%였고 30대와 40대는 각각 56%와 53%를 보였다. 50대는 42%, 60대 이상은 30%로 나타났다.

긍정 평가 이유로는 '외교 잘함'이 18%로 가장 많았고 ‘최선을 다함/열심히 함’(11%)과 ‘전반적으로 잘한다’(9%) 등이 뒤따랐다.

부정 평가 이유로는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이 34%로 가장 많았다. ‘인사 문제’(13%), ‘전반적으로 부족하다’(10%), '독단적/일방적/편파적‘(4%) 등이 뒤를 이었다.

다음 정치 지도자 선호도 조사에서는 이낙연 국무총리가 29%로 가장 많은 지지를 받는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달 조사와 비교해 7%포인트 오르며 2위와 격차를 벌렸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2%로 지난달보다 5%포인트 하락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공동대표가 각각 6%,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각각 5%로 나타났다.

정당 지지율을 살펴보면 더불어민주당은 41%로 지난주보다 1%포인트 올랐다. 자유한국당은 23%로 지난주와 같았다.

정의당은 1%포인트 오른 7%, 바른미래당은 지난주와 같은 5%를 보였다. 우리공화당과 민주평화당은 각각 1%, 0.4%로 집계됐다.

이번 조사는 한국갤럽의 자체조사로 5일부터 7일까지 사흘 동안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6749명에게 통화를 시도해 1003명의 응답을 받아 이뤄졌다. 신뢰 수준은 95%, 표본 오차는 ±3.1%포인트다.

자세한 사항은 한국갤럽 홈페이지(http://www.gallup.co.kr/)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http://www.nesdc.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류근영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문재인 긍정평가가 4개월 만에 부정평가 추월, 지지율 48%로 올라
  2. 문재인 평가 놓고 긍정이 부정 앞질러 역전, 지지율 48.4%로 올라
  3. 문재인 지지율 47.6%로 소폭 올라, 신남방외교에 중도 지지층 결집
  4. [Who Is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5. RFHIC와 오이솔루션, 5G통신 육성정책에 기술력으로 사업기회 커져
  6. 금감원, 우리은행 하나은행 손실사태 '통제부실'로 은행장 제재하나
  7. 현대건설 GS건설, 대전 '장대B구역' 재개발사업 수주 바라며 군침
  8. 택시기사 앞에서 한없이 낮아지는 국회의원, 타다는 총선 희생양인가
  9. [오늘Who] 불황에 갇힌 한샘, 강승수 스마트홈사업으로 빛을 찾다
  10. 큐렉소 고영 미래컴퍼니, 서비스로봇 육성정책에 의료로봇사업 힘받아
TOP

인기기사

  1. 1 '인수자' 정몽규, 박삼구의 아시아나항공 경영에 의심의 시선 보내다
  2. 2 바이오시밀러 대거 특허만료, 셀트리온 삼성바이오에피스 기회잡아
  3. 3 중국 D램 생산 눈앞, 삼성전자 SK하이닉스 ‘초격차’ 유지 더욱 절실
  4. 4 노소영, 최태원과 이혼하면 SK그룹을 분리해 경영하기를 원하나
  5. 5 [오늘Who] 신현재, CJ제일제당 1조 가양동 부지 매각해 한숨 돌리나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