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정치·사회

검찰, '인보사 영장 기각' 코오롱생명과학 임원 다시 불러 조사

나병현 기자
2019-11-08   /  16:43:45
검찰이 ‘인보사 사태’와 관련해 코오롱생명과학 임원을 다시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형사2부(강지성 부장검사)는 8일 조모 코오롱생명과학 이사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
 
검찰, '인보사 영장 기각' 코오롱생명과학 임원 다시 불러 조사

▲ 조모 코오롱생명과학 이사가  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 이사는 골관절염 유전자 치료제 인보사와 관련해 허위기재한 내용을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제출해 임상승인 및 시판허가를 받은 혐의를 받는다. 조 이사는 임상개발팀장으로 관련 분야를 총괄했다.

검찰은 조 이사를 상대로 인보사 개발, 허가 과정의 의사결정 등을 집중적으로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조 이사와 코오롱생명과학 바이오신약연구소장인 김모 상무에게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등의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으나 4일 기각됐다. 조 이사는 구속영장 기각 나흘 만에 다시 검찰조사를 받는 것이다.

검찰은 보강조사를 거쳐 조 이사 등의 구속영장을 다시 청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현재 미국에 머물고 있는 노문종 코오롱티슈진 대표이사를 소환해 조사하는 방법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코오롱생명과학은 2017년 식약처로부터 인보사를 국내 첫 유전자 치료제로 허가받았다.

하지만 인보사의 주성분 가운데 하나가 종양유발 가능성을 지닌 신장세포인 것으로 드러나면서 올해 3월 판매와 유통이 중단됐고 5월 품목허가가 취소됐다. [비즈니스포스트 나병현 기자]

이 기사는 꼭!

  1. 한전KDN 디지털발전소 기술 확보 분주, 박성철 매출 1조 길 닦아
  2. 대림건설 주택에 너무 치우쳐, 부산 엄궁대교 수주하면 전기 마련
  3. [오늘Who] 현대미포조선 가스추진선 다각화, 신현대 내년부터 수확
  4. [오늘Who] 한화건설 인천공항 확장공사 따내, 최광호 도전정신 성과
  5. 삼성SDI 목표주가 높아져, "주요 2차전지소재 내재화해 경쟁력 갖춰"
  6. SK이노베이션 배터리 안전성 강화, 김준 현대차와 결속 다질 기회잡아
  7. 삼성SDI 중대형전지 내년 흑자전환 가능, "포드 리콜 영향 미미"
  8. 이동걸, '산업은행이 조원태 한진그룹의 방패'라는 시선과 싸움 힘겨워
  9. 일본제품 불매운동 주춤, 토요타와 렉서스 연말 마케팅 공격적 전환
  10. '정무위 터줏대감' 민병두 은행연합회장 출사표, 김광수와 경합 주목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