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개발제한구역 12만6천m² 해제해 지구단위계획구역에 편입

김남형 기자
2019-11-08 14:00:16
0
대전시, 개발제한구역 12만6천m² 해제해 지구단위계획구역에 편입

▲ 대전광역시 개발제한구역 해제 지역. <대전광역시>

대전광역시가 도로 등으로 단절된 개발제한구역을 해제한다.

대전시는 8일 개발제한구역 12만5천988m²를 해제한다고 밝혔다.

자연취락지구나 일반주거지역 등과 경계를 이루는 지역 가운데 도로 등으로 개발제한구역이 단절된 14곳으로 지역별로는 서구 가수원동 1곳과 유성구 장동 1곳, 장대동 5곳, 복용동 2곳, 송강동 1곳, 하기동 1곳, 탑립동 2곳, 용산동 1곳 등이다. 

이 지역들은 무분별한 난개발을 막고 토지의 효율적 이용을 위해 개발제한구역에서 해제된 뒤 지구단위계획구역으로 편입된다. 

대전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도로나 철도 개통, 하천 개발로 단절되는 개발제한구역은 지속해서 해제해 도시를 효율적으로 개발하고 시민 재산권 행사도 보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남형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허태정, 대전 특수영상 클러스터로 영상산업 거점도시 만들기 온힘
  2. 대전 새 야구장에 한화이글스 430억 투자, 허태정 "신축사업 원활히"
  3. 대전 부동산 계속 '들썩들썩', 허태정 부동산 잡기 대책마련 부심
  4. 대전시, 지역기업 4곳의 외국자본 584만 달러 유치 지원
  5. 허태정 "국회에서 균형발전특별법 통과해 혁신도시 지정 차질없어야"
  6. RFHIC와 오이솔루션, 5G통신 육성정책에 기술력으로 사업기회 커져
  7. 금감원, 우리은행 하나은행 손실사태 '통제부실'로 은행장 제재하나
  8. 현대건설 GS건설, 대전 '장대B구역' 재개발사업 수주 바라며 군침
  9. 택시기사 앞에서 한없이 낮아지는 국회의원, 타다는 총선 희생양인가
  10. [오늘Who] 불황에 갇힌 한샘, 강승수 스마트홈사업으로 빛을 찾다
TOP

인기기사

  1. 1 '인수자' 정몽규, 박삼구의 아시아나항공 경영에 의심의 시선 보내다
  2. 2 중국 D램 생산 눈앞, 삼성전자 SK하이닉스 ‘초격차’ 유지 더욱 절실
  3. 3 바이오시밀러 대거 특허만료, 셀트리온 삼성바이오에피스 기회잡아
  4. 4 노소영, 최태원과 이혼하면 SK그룹을 분리해 경영하기를 원하나
  5. 5 [오늘Who] 신현재, CJ제일제당 1조 가양동 부지 매각해 한숨 돌리나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