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ENM 목표주가 하향, "미디어 광고매출 둔화에 투표조작 후유증 커"

최석철 기자
2019-11-08 08:22:43
0
CJENM 목표주가가 낮아졌다.

미디어부문의 광고매출 증가세가 둔화된 데다 ‘프로듀스 투표 조작’ 논란으로 음악부문의 불확실성이 커졌다.
 
CJENM 목표주가 하향, "미디어 광고매출 둔화에 투표조작 후유증 커"

▲ 허민회 CJENM 대표이사 겸 E&M부문 대표.


최민하 삼성증권 연구원은 8일 CJENM 목표주가를 22만5천 원에서 20만5천 원으로 낮췄다. 투자의견은 매수(BUY)로 유지했다.

전날 CJENM 주가는 16만73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최 연구원은 “CJENM은 3분기에 영화부문과 커머스부문이 안정적으로 영업이익을 냈지만 미디어와 음악부문의 수익성이 떨어지면서 기대치를 밑도는 실적을 내놓았다”며 “음악부문과 미디어부문의 이익 전망치를 낮춰잡고 이를 반영해 목표주가도 내린다”고 말했다.

CJENM은 3분기에 매출 1조1531억 원, 영업이익 641억 원을 냈다. 지난해 3분기보다 매출은 6.9% 늘었지만 영업이익은 16.3% 줄었다.

3분기 미디어부문은 TV광고 매출 증가세 둔화와 제작비 증가 등으로 영업이익률이 1년 전보다 5.4%포인트 떨어진 3.8%로 나타났다.

최 연구원은 “비수기에 대외환경 악화로 광고주 이탈 등이 겹치며 하반기에 광고매출 증가율도 급격히 낮아졌다”며 “올해 목표치로 내걸었던 TV광고(13%)와 디지털광고(35%) 매출 증가율을 달성하기 쉽지 않아보인다”고 봤다.

음악부문은 프로듀스 투표 조작 논란으로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전망됐다.

CJENM은 프로듀스 시리즈를 통해 데뷔한 아이즈원, 엑스원을 비롯해 내년에 투비월드클래스의 보이그룹, 빌리프랩(JV)에서 준비하고 있는 남자아이돌 그룹, 프로듀스 재팬(JV)으로 구성될 11인의 남자아이돌 등 5개 그룹의 활동을 준비하고 있었다.

최 연구원은 “그러나 프로듀스 투표조작 관련 이슈로 아티스트 활동에 제동이 걸릴 가능성과 ‘프로듀스’ 브랜드 가치 훼손 등을 지켜봐야 한다”며 “음악사업 관련 논란이 커진 상황에서 불리한 위험이 존재하고 있다”고 봤다.

그는 “스튜디오드래곤, 넷마블 등 보유지분 가치와 사업부의 적정가치 등을 감안해 투자의견을 매수로 유지하지만 단기적으로 주가 조정은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최석철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CJENM 오쇼핑부문, 동반성장 협력사로 중소기업 68곳 선정해 지원
  2. CJ제일제당, CJENM에 CJ인재원 부지 절반을 530억에 매각
  3. CJENM 오쇼핑부문, 상품 아이디어 스타트업 지원 위해 공모전
  4. 티몬 흑자전환 향해 이진원 악전고투, 매각과 상장 사이에서 부담 커져
  5. 스킨푸드 신화 전 대표 조윤호, 쇼핑몰 수익금 횡령 혐의로 구속돼
  6. 삼성생명, 밀레니얼세대와 소통 위한 새 SNS채널 '히릿' 열어
  7. 현대차, 브랜드 체험공간 방문고객들에게 차 음료 증정 이벤트
  8. [오늘Who] 이재현, 이경후와 이선호의 CJ그룹 '남매경영'을 원한다
  9. [Who Is ?] 김기만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 사장
  10. [오늘Who] 조현범 구속으로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미래구상 흔들
TOP

인기기사

  1. 1 정용진 "안 팔리면 제가 먹죠", 백종원 부탁에 '못난이 감자' 30톤 구매
  2. 2 이재광, 둔촌주공 분양가 협상에서 주택도시보증공사 엄격기준 지킬까
  3. 3 [CEO톡톡] 입술 없으면 이가 시리다, 대한항공 조원태 남매 운명인가
  4. 4 문재인 지지율 50%에 육박, 다음 정치지도자 호감도 1위는 이낙연
  5. 5 [오늘Who] 고동진, 강하고 싼 ‘갤럭시폴드2’로 삼성전자 혁신 보인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