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하이마트 목표주가 낮아져, "수익성 회복 당분간 어려워"

최석철 기자
2019-11-08 08:02:07
0
롯데하이마트 목표주가가 낮아졌다.

수익성이 낮은 수준에서 당분간 회복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고 내년부터 강도 높은 점포 구조조정이 진행될 것으로 전망됐다.
 
롯데하이마트 목표주가 낮아져, "수익성 회복 당분간 어려워"

▲ 이동우 롯데하이마트 대표이사 사장.


유정현 대신증권 연구원은 8일 롯데하이마트 목표주가를 5만6천 원에서 4만4천 원으로 낮췄다. 투자의견은 매수(BUY)로 유지됐다.

전날 롯데하이마트 주가는 3만2950에 거래를 마쳤다.

유 연구원은 “3분기에 롯데하이마트의 온라인 매출은 30% 늘었지만 온라인채널의 매출총이익률이 10% 중반대로 오프라인채널(20%대 중후반)보다 낮아 전반적으로 수익성이 떨어졌다”며 “수익성이 낮은 온라인채널의 매출비중 증가와 TV 등 대형가전 수요가 구조적으로 감소하는 상황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당분간 매출총이익률이 개선되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바라봤다.

롯데하이마트는 3분기에 매출 9836억 원, 영업이익 334억 원을 냈다. 1년 전보다 매출은 12%, 영업이익은 48% 줄었다.

롯데하이마트는 2020년에 강도 높은 점포 구조조정을 해 창사 이후 처음으로 점포 수가 줄어들 것으로 전망됐다. 새로 출점하는 점포 수보다 폐점하는 점포 수가 더 많아지는 것이다.

유 연구원은 “경기 부진과 대형가전 소비가 줄어드는 흐름을 감안하면 2020년에도 큰 폭의 이익 개선을 기대하긴 어렵다”며 “다만 올해 여름이 덥지 않아 에어컨 등 주력품목의 판매가 부진했고 주52시간제 도입에 따른 인건비 등 비용이 컸다는 점을 감안하면 내년 영업이익은 올해보단 늘어날 것”이라고 내다봤다.

롯데하이마트는 올해 매출 4조670억 원, 영업이익 1150억 원을 낼 것으로 전망됐다. 지난해보다 매출은 1.1%, 영업이익은 38.2% 줄어드는 것이다. [비즈니스포스트 최석철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롯데하이마트 주식 중립의견 유지, "마진율 구조적 하락 우려"
  2. 맘스터치 지사장 "매각 뒤도 고용보장해야", 회사 "피해없도록 노력"
  3. 우리은행, 스키장 등에 이동점포 운영하고 오픈뱅킹 이벤트
  4. CJ 목표주가 높아져, "CJ제일제당 재무구조 개선방안 긍정적"
  5. KB금융지주 목표주가 상향, "적극적 주주환원정책은 주가에 긍정적"
  6. CJ제일제당, CJENM에 CJ인재원 부지 절반을 530억에 매각
  7. 삐에로쑈핑에 칼 빼든 강희석, 이마트 구조조정 사업전반으로 확대
  8. [오늘Who] 이마트 베트남사업 더뎌, 정용진 합작으로 전략 바꾸나
  9. [Who Is ?] 장윤근 STX조선해양 대표이사 사장
  10. [오늘Who] 박정원, 두산중공업 재무구조 위해 두산건설 합병하나
TOP

인기기사

  1. 1 정용진 "안 팔리면 제가 다 먹죠", 백종원 부탁에 '못난이 감자' 30톤 구매
  2. 2 박삼구의 내부거래 하청노동자 고용승계, 아시아나항공 매각 복병되나
  3. 3 헬릭스미스, 루게릭병 예방과 치료용 조성물로 유럽에서 특허 따내
  4. 4 이재광, 둔촌주공 분양가 협상에서 주택도시보증공사 엄격기준 지킬까
  5. 5 [CEO톡톡] 입술 없으면 이가 시리다, 대한항공 조원태 남매 운명인가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