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서울대병원 파견·용역직 450명, 정규직 요구하며 무기한 파업

김남형 기자
2019-11-07 17:49:08
1
분당서울대학교병원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정규직 전환을 놓고 병원 측과 교섭 결렬 뒤 파업에 들어갔다.

분당서울대병원 파견·용역직 450여 명이 7일부터 무기한 파업을 시작했다.
 
분당서울대병원 파견·용역직 450명, 정규직 요구하며 무기한 파업

▲ 분당서울대학교병원 파견·용역직 450명이 7일부터 무기한 파업에 돌입했다. <[민주노총 공공연대노조 분당서울대병원분회>


이들은 민주노총 공공연대노조 분당서울대병원분회 소속으로 청소, 환자이송, 간호보조 등 업무를 맡고 있다.

파업에 들어간 분회 소속원은 분당서울대병원 전체 파견·용역직 1300여 명의 35%에 이른다.

노조는 “서울대병원 본원은 파견·용역직 전원을 정규직으로 전환했는데 분당서울대병원은 이와 달리 공개경쟁 절차를 거치려고 한다”며 “병원 측이 ‘탈락자 없는 전환채용’ 요구를 수용하지 않아 전면파업에 돌입하게 됐다”고 말했다.

분당서울대병원 관계자는 “공공기관 정규직 전환과 관련한 정부 가이드라인에 따라 2017년 7월20일 이후 입사자는 제한경쟁이 아닌 공개경쟁을 통해 정규직으로 전환해야 한다”며 “서울대병원 본원은 600명 가운데 20명이 채 안 되는 인원만 공개경쟁 대상이어서 대부분 제한경쟁을 통해 정규직으로 전환된 것”이라고 말했다.

분당서울대병원의 공개경쟁 대상 파견·용역직은 400여 명에 이른다.

이에 앞서 분당서울대병원 노사는 6일 ‘정규직 전환을 위한 3차 축조회의’를 열었지만 합의점을 찾지 못하고 결렬됐다.

병원 측 관계자는 “공개경쟁이지만 기존의 파견·용역직에는 가점을 적용할 방침”이라며 “파업에 따른 환자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협상에 최대한 힘쓰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남형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한국GM, 창원공장 비정규직 자리 메울 정규직을 사내에서 공모
  2. 도로공사 요금수납원 전면 직접고용 결정, "민주노총 즉각 철수해야"
  3. 전북대병원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요구하며 무기한 투쟁 들어가
  4. 르노삼성차 노조, 부산노동위 조정중지 결정으로 파업권 확보 다가서
  5. 인천공항 노조 "인천공항 세번째 자회사 설립 반대, 총력투쟁 불사“
  6. 르노삼성차 노조, 파업권 확보 위해 10일 쟁의행위 찬반투표
  7. 이강래, 도로공사 수납원의 자회사 통한 정규직 전환 원칙에 힘빠져
  8. 배달의민족 인수합병 공정위 문턱 넘을까, 점주들 수수료 상승 걱정
  9. [오늘Who] 서정진, 셀트리온 미국 직판체계에 얹힐 의약품 확대 성과
  10. 발전공기업, 자회사 통한 정규직 전환 추진해 '위험 외주화' 불신받아
TOP

인기기사

  1. 1 이마트 '가격 중간은 없다', 정용진 '유통실험' 내년에도 계속 간다
  2. 2 남매경영 4년 신세계에 이익 따라잡힌 이마트, 정용진 명예회복 별러
  3. 3 정영채, NH투자증권 빅데이터 기술 활용한 맞춤형 자산관리 힘실어
  4. 4 구본능 구본준, 구자경 이어 LG그룹 총수일가 구심점 역할 누가 맡나
  5. 5 롯데 BU장체제 바뀌나, 연말인사에서 신동빈 구심점의 인적교체 예고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1개

홍길동 | (223.33.165.30)   2019-11-08 08:20:05
무조건 직접고용 전원 고용승계.
말이 되나요? 소위 그들이 말하는 고령친화 업무가 처우개선이 되면 청년들도 할 수 있는ㄷ... 유사 업무인 환경미화원도 체력검정 등 높은 경쟁률을 보이는데 .. 나는 민주노총이니 파업하면 된다식.. 지켜보겠습니다.
그리고 파업하되 환자피해주지말고 어린이집 앞에서 아이들보는데 소리 지르지 마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