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정치·사회

문재인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는 상생번영과 평화에 크게 기여"

윤종학 기자
2019-11-07   /  17:47:33
문재인 대통령이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한·메콩 정상회의에서 정부의 상생·번영 구상을 진전시킬 수 있다고 바라봤다.

문 대통령은 7일 청와대 충무실에서 아시아·태평양 지역 뉴스통신사 대표단을 만나 11월25일 열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한·메콩 정상회의를 두고 "미래 동반성장의 파트너인 아세안 및 메콩 유역 국가들과 협력을 획기적으로 발전시켜 아시아·태평양지역의 상생·번영과 평화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청와대가 전했다.
 
문재인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는 상생번영과 평화에 크게 기여"

▲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청와대에서 아시아태평양 뉴스통신사기구(OANA) 대표단을 접견하고 인사말을 듣고 있다.<연합뉴스>


그는 "아시아·태평양지역을 대표하는 뉴스통신사 여러분의 많은 성원을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역내포괄적 경제동반자협정(RCEP) 협정문 타결이 격차없는 경제발전과 경제공동체로 나아가는 디딤돌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에 세계 최대의 메가 자유무역협정인 역내포괄적 경제동반자협정 협정문을 타결하고 2020년에 최종서명을 하기로 했다"며 "호혜적·개방적 무역체제, 격차없는 경제발전과 경제공동체로 나아가는 아주 중요한 디딤돌이 될 것이라는 측면에서도 매우 큰 성과"라고 말했다.

언론의 관심이 한반도 평화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짚었다. 

문 대통령은 "세 차례의 남북 정상회담, 두 차례의 북미 정상회담, 판문점에서의 남북미 정상회동,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군사분계선을 넘는 모습까지, 한반도 평화를 향한 역사적 장면을 언론이 세계에 전해줬다"며 "여러분의 관심과 성원이 평화를 만들어나가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한반도 평화는 상생·번영의 평화공동체를 이뤄나가는 출발점"이라며 "많은 고비가 남았지만 한반도, 동아시아, 나아가 세계평화를 위해 반드시 가야할 길"이라고 덧붙였다. [비즈니스포스트 윤종학 기자]

이 기사는 꼭!

  1.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더 빠른 저전력 D램으로 중국 추격 뿌리친다
  2. "내년 프리미엄TV로 미니LED 부각, 삼성전자 주도로 시장 형성 전망"
  3. 조석, 현대일렉트릭 고수익 수주에 집중해 흑자기조로 빠르게 바꾸다
  4. [오늘Who] 권희백, 한화투자증권 마이데이터사업을 수익원 삼기 진격
  5. [오늘Who] 현대차 제네시스도 맡은 장재훈, 미국에서 정면승부 건다
  6. 최신원, SK렌터카 앞세워 모빌리티에서 SK네트웍스 새 먹거리 찾아
  7. 한국전력, 필리핀 석탄화력발전사업 국제적 환경이슈 될까 부담
  8. 더존비즈온, 디지털뉴딜에 회계관리 플랫폼기업으로 성장기회 잡아
  9. 은성수도 ‘삼성생명법’ 찬성, 전영묵 삼성전자 보유지분 매각 부담 커져
  10. 아이에스동서 건설순위 50위 턱걸이, 권민석 폐기물처리 키워 든든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