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는 상생번영과 평화에 크게 기여"

윤종학 기자
2019-11-07 17:47:33
0
문재인 대통령이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한·메콩 정상회의에서 정부의 상생·번영 구상을 진전시킬 수 있다고 바라봤다.

문 대통령은 7일 청와대 충무실에서 아시아·태평양 지역 뉴스통신사 대표단을 만나 11월25일 열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한·메콩 정상회의를 두고 "미래 동반성장의 파트너인 아세안 및 메콩 유역 국가들과 협력을 획기적으로 발전시켜 아시아·태평양지역의 상생·번영과 평화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청와대가 전했다.
 
문재인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는 상생번영과 평화에 크게 기여"

▲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청와대에서 아시아태평양 뉴스통신사기구(OANA) 대표단을 접견하고 인사말을 듣고 있다.<연합뉴스>


그는 "아시아·태평양지역을 대표하는 뉴스통신사 여러분의 많은 성원을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역내포괄적 경제동반자협정(RCEP) 협정문 타결이 격차없는 경제발전과 경제공동체로 나아가는 디딤돌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에 세계 최대의 메가 자유무역협정인 역내포괄적 경제동반자협정 협정문을 타결하고 2020년에 최종서명을 하기로 했다"며 "호혜적·개방적 무역체제, 격차없는 경제발전과 경제공동체로 나아가는 아주 중요한 디딤돌이 될 것이라는 측면에서도 매우 큰 성과"라고 말했다.

언론의 관심이 한반도 평화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짚었다. 

문 대통령은 "세 차례의 남북 정상회담, 두 차례의 북미 정상회담, 판문점에서의 남북미 정상회동,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군사분계선을 넘는 모습까지, 한반도 평화를 향한 역사적 장면을 언론이 세계에 전해줬다"며 "여러분의 관심과 성원이 평화를 만들어나가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한반도 평화는 상생·번영의 평화공동체를 이뤄나가는 출발점"이라며 "많은 고비가 남았지만 한반도, 동아시아, 나아가 세계평화를 위해 반드시 가야할 길"이라고 덧붙였다. [비즈니스포스트 윤종학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트럼프 김정은에게 경고, “적대행위 재개하면 잃을 것 많아”
  2. 바른미래당 쪼개져, 손학규 제3지대론으로 총선까지 ‘가시밭길’
  3. 황교안 '당 사유화' 논란 직면, 한국당 원내대표 선거에서 부메랑되나
  4. '강공' 이해찬, 선거법 개정안은 한국당과 협상여지 열어놓다
  5. [Who Is ?] 문재인 대통령
  6. 박동욱 이영훈, 현대건설과 포스코건설 도시정비 1위 다툼 치열
  7. KB금융지주 사외이사 6명 임기만료 앞둬, 이사진 구성에 시선집중
  8. [오늘Who] 반도그룹 한진칼 지분 확대, 조원태 우군인가 적군인가
  9. 케이엘넷 토탈소프트뱅크, 해수부 스마트해운정책 강화의 수혜
  10. 삼성증권 메드팩토 상장주관도 순항 기대, 바이오기업 역량 공들인 덕
TOP

인기기사

  1. 1 가로로 접는 스마트폰에 호평, 삼성전자 다음 갤럭시폴드 방향 주목
  2. 2 최준영, 현대차 만큼 특별격려금 요구하는 기아차 노조 달랠 수 있나
  3. 3 [Who Is ?] 김대철 HDC현대산업개발 대표이사 사장
  4. 4 현대차 울산공장 '와이파이 제한'에 노조 반발, "이해한다" 의견도
  5. 5 삼성전자, 스마트폰 두뇌 AP 놓고 퀄컴과 자체제품 사이 딜레마 지속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