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경그룹 "항공업 경험 없으면 아시아나항공 체질개선 어려워"

최석철 기자
2019-11-07 16:53:01
0
애경그룹 "항공업 경험 없으면 아시아나항공 체질개선 어려워"

▲ 비항공사와 항공사의 항공사 인수시 경영성과 개선 시뮬레이션. <애경그룹>

애경그룹이 아시아나항공 인수로 제주항공과 시너지를 낼 수 있다는 자신감을 보였다.

항공업을 다루지 않아본 회사가 아시아나항공의 경영 정상화를 꾀하긴 어렵다고 다른 인수후보를 견제했다.

애경그룹은 7일 ‘항공사 사이 M&A를 통해서만 창출할 수 있는 가치들’이라는 자료를 통해 “애경그룹은 항공업 운영 노하우를 갖고 있는 유일한 아시아나항공 입찰자”라며 “경험이 전무한 사업자들의 자금만으로는 항공사의 장기적 체질 개선을 꾀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애경그룹이 자본력이 여유롭지 못한 만큼 아시아나항공을 인수한 뒤 경영 정상화를 꾀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지적에 정면으로 반박한 셈이다.

글로벌 항공업 인수합병도 대부분 항공사끼리의 인수합병이었으며 그렇지 않은 사례에서는 전문성 부재에 따른 시행착오, 의사결정 지연 등 혼선을 불러와 성과 개선에 어려움을 겪었다고 애경그룹은 설명했다.

애경그룹은 “아시아나항공을 인수해 비수익 단거리 노선 조정 및 계열사와 역할 분배로 노선 운영의 효율을 극대화할 수 있다”며 “제주항공의 저비용항공사(LCC) 역량과 아시아나항공의 대형항공사(FSC) 장점을 결합해 고수익 사업모델로 전환할 수 있다”고 말했다.

실사를 통해 아시아나항공을 인수한 뒤 제주항공과 시너지를 극대화하고 경영 정상화를 추진할 구체적 계획도 세워뒀다며 자신감을 보였다.

애경그룹은 “재무적투자자(FI)는 본질적으로 수익률을 추구하는 만큼 조건에 따라 ‘규모만 큰’ 재무적투자자는 얼마든지 섭외할 수 있다”며 “하지만 이번 아시아나항공 인수는 자금의 규모보다 성격이 더 중요하다”고 말했다.

애경그룹은 “컨소시엄 구성, 금산분리 등의 이슈로 자금조달에서는 입찰자 사이에 큰 차이가 없을 것”이라며 “시너지 및 인수주체의 경영능력, 피인수기업의 정상화계획이 가장 중요하게 평가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최석철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아시아나항공 내부에서 사장 한창수 아들 2명 입사 특혜논란 불거져
  2. 한창수 아시아나항공도 비상경영, 임원 사표에 직원 무급휴직 10일
  3. 아시아나항공 노사, 항공업 위기 극복 위한 공동선언문 발표
  4. 위기경영체제 들어간 제주항공, 이스타항공 인수 마무리 기약 어렵다
  5. 홍남기 "코로나19로 어려운 항공 해운 관광산업에 4200억 지원"
  6. "삼성전기 주가 상승 가능", 삼성전자 갤럭시S20 출시로 수혜 커져
  7. 금호산업 주식 매수의견 유지, "수주잔고 쌓아 실적 안정성 갖춰"
  8. [오늘Who] '한진칼 대세 잡았다' 자신 강성부, 결정적 한 방은 없었다
  9. [Who Is ?] 황각규 롯데지주 대표이사 부회장
  10. 우리카드 정원재 우리FIS 이동연 대표 연임, 우리종합금융에 김종득
TOP

인기기사

  1. 1 빅뱅과 트레저 앞세워 YG엔터테인먼트 다시 '꿈틀', 양현석 돌아올까
  2. 2 [Who Is ?] 박동욱 현대건설 대표이사 사장
  3. 3 충청권 공기업에 취업할 기회 커져, 대학도 취업준비 지원에 분주
  4. 4 [Who Is ?] 박정원 두산 대표이사 겸 두산그룹 회장
  5. 5 현대중공업지주 고배당 필요한 권오갑, 현대오일뱅크 부진에 부담 커져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