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프레시웨이, 외식 불황에도 사업구조 효율화로 내년 실적전망 밝아

박혜린 기자
2019-11-07 11:04:31
0
CJ프레시웨이가 2020년에도 실적 증가세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됐다.

남성현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7일 “CJ프레시웨이가 외식경기 불황에도 차별적 영업능력을 보여주고 있다”며 “CJ프레시웨이는 안정적 물류시설과 인건비용 효율화를 통해 2020년에도 실적 증가세를 이어갈 것”이라고 내다봤다.
 
CJ프레시웨이, 외식 불황에도 사업구조 효율화로 내년 실적전망 밝아

▲ 문종석 CJ프레시웨이 대표이사.


CJ프레시웨이는 2020년 연결기준으로 매출 3조3142억 원, 영업이익 823억 원을 낼 것으로 전망됐다. 2019년 실적 추정치보다 매출은 7.6%, 영업이익은 25.6% 늘어나는 것이다.

CJ프레시웨이는 2020년 초 경기도 이천 센트럴키친(CK) 공장이 준공되면 내부 효율화와 수주 경쟁력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예상됐다.

센트럴키친공장은 대량의 식재료를 전처리하거나 반조리 형태로 가공해 공급하는 중앙 집중식 조리시설이다. 기계화된 시스템으로 노동력 절감효과와 식재료 낭비 최소화를 기대할 수 있다.

CJ프레시웨이는 물류 효율화를 위해 양산물류센터도 추가적으로 운영할 예정으로 식자재유통시장에서 안정적 물류시설과 유통망을 바탕으로 점유율을 높여갈 것으로 전망된다.

남 연구원은 “CJ프레시웨이는 사업구조 효율화를 진행하면서 업계 불황에도 점유율을 확대하고 있다”며 “이에 더해 CJ프레시웨이에 견줄만한 경쟁기업도 부재해 실적 증가추세는 이제부터 시작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박혜린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CJ프레시웨이, 식품제조 협력회사 대상으로 품질관리교육 실시
  2. 전승호, 대웅제약 차세대 위장약으로 강자 CJ헬스케어에 맞설 태세
  3. 손경식, 중국 산동성 주요인사 만나 "산동성은 CJ 중국사업 핵심지역"
  4. 정종선, 신테카바이오 상장 이어 인공지능 기술로 신약개발 도전
  5. CJ헬로 주가 3% 떨어져 3거래일째 하락, 외국인 '팔자'에 힘 잃어
  6. CJ푸드빌, 빕스 ‘중동소풍점’을 가족고객 특화매장으로 재단장
  7. 공정위 CJ제일제당에 시정명령, "손자회사가 계열사 주식 소유해 위반"
  8. RFHIC와 오이솔루션, 5G통신 육성정책에 기술력으로 사업기회 커져
  9. 금감원, 우리은행 하나은행 손실사태 '통제부실'로 은행장 제재하나
  10. 현대건설 GS건설, 대전 '장대B구역' 재개발사업 수주 바라며 군침
TOP

인기기사

  1. 1 '인수자' 정몽규, 박삼구의 아시아나항공 경영에 의심의 시선 보내다
  2. 2 중국 D램 생산 눈앞, 삼성전자 SK하이닉스 ‘초격차’ 유지 더욱 절실
  3. 3 바이오시밀러 대거 특허만료, 셀트리온 삼성바이오에피스 기회잡아
  4. 4 노소영, 최태원과 이혼하면 SK그룹을 분리해 경영하기를 원하나
  5. 5 [오늘Who] 신현재, CJ제일제당 1조 가양동 부지 매각해 한숨 돌리나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