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중공업, 호주 가스전 1조7천억 규모 해양 프로젝트 수주 실패

류근영 기자
2019-11-06 20:13:55
0
삼성중공업이 1조7천억 원 규모의 해양일감을 수주하는 데 실패했다.

6일 업계에 따르면 호주 바로사 프로젝트의 부유식 원유 생산 저장 및 하역설비(FPSO)를 설계부터 건조까지 하는 사업자로 일본 미쓰이해양개발이 선정됐다.
 
삼성중공업, 호주 가스전 1조7천억 규모 해양 프로젝트 수주 실패

▲ 남준우 삼성중공업 대표이사 사장.


바로사 프로젝트는 호주 다윈시 북서부 300km 해상에서 가스전을 개발하는 사업으로 사업규모가 약 15억 달러(약 1조7천억 원)다.

바로사 프로젝트의 지분은 애초 SKE&S와 미국 정유사 코노코필립스가 각각 37.5%씩, 호주 산토스가 25% 들고 있었다.

삼성중공업은 2018년 코노코필립스와 기본설계 계약을 맺으며 가장 유력한 최종수주 후보자로 떠올랐지만 올해 코노코필립스가 모든 지분을 산토스에게 넘기며 상황이 바뀐 것으로 알려졌다. 

산토스는 프로젝트 사업자로 선정된 미쓰이해양개발과 전부터 협력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미쓰이해양개발은 이번 프로젝트에서 플랜트 건조는 중국 다롄조선에 맡긴다는 방침을 세웠다. [비즈니스포스트 류근영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가스공사 실적개선 고전, 코로나19로 판매 줄고 호주사업 재개 불투명
  2. SK바이오팜, 연매출 1조5천억 뇌전증치료제 보유한 UCB처럼 클까
  3. 팬오션, 벌크운임 급등하고 중국 인프라 확대에 힘입어 실적 밝아
  4. "삼성전자 주가 오를 힘 다져", 올레드 공급 늘고 스마트폰도 회복세
  5. 최태원 정의선 만남, 현대차 SK 전기차 넘어 미래 모빌리티 손잡나
  6. 박원순 “강남권 개발이익을 서울 모든 지역에 나눠 쓸 수 있어야”
  7. 정의선 쉼없는 외부 인재영입, 현대차 사업체질을 어느덧 바꿔놓다
  8. LG전자 접는 스마트폰에 주름 없애는 기술 특허, 제품화 가능성에 시선
  9. 김상열 장남 김대헌 호반건설 신사업 매진, 지분승계 뒤 능력입증 절실
  10. LG디스플레이 올해도 적자 1조 불가피, 내년 3분기 흑자전환 예상
TOP

인기기사

  1. 1 박남춘, 셀트리온과 손잡고 인천을 바이오산업 메카로 만들기 힘내
  2. 2 SK바이오팜 이어 SK아이이테크놀로지 주목, 김신 SK증권도 기대 부풀어
  3. 3 정의선 쉼없는 외부 인재영입, 현대차 사업체질을 어느덧 바꿔놓다
  4. 4 SK바이오팜 주식에 개미 몰려들어, 삼성바이오로직스 학습효과인가
  5. 5 [Who Is ?] 구광모 LG그룹 회장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