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중공업, 호주 가스전 1조7천억 규모 해양 프로젝트 수주 실패

류근영 기자
2019-11-06 20:13:55
0
삼성중공업이 1조7천억 원 규모의 해양일감을 수주하는 데 실패했다.

6일 업계에 따르면 호주 바로사 프로젝트의 부유식 원유 생산 저장 및 하역설비(FPSO)를 설계부터 건조까지 하는 사업자로 일본 미쓰이해양개발이 선정됐다.
 
삼성중공업, 호주 가스전 1조7천억 규모 해양 프로젝트 수주 실패

▲ 남준우 삼성중공업 대표이사 사장.


바로사 프로젝트는 호주 다윈시 북서부 300km 해상에서 가스전을 개발하는 사업으로 사업규모가 약 15억 달러(약 1조7천억 원)다.

바로사 프로젝트의 지분은 애초 SKE&S와 미국 정유사 코노코필립스가 각각 37.5%씩, 호주 산토스가 25% 들고 있었다.

삼성중공업은 2018년 코노코필립스와 기본설계 계약을 맺으며 가장 유력한 최종수주 후보자로 떠올랐지만 올해 코노코필립스가 모든 지분을 산토스에게 넘기며 상황이 바뀐 것으로 알려졌다. 

산토스는 프로젝트 사업자로 선정된 미쓰이해양개발과 전부터 협력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미쓰이해양개발은 이번 프로젝트에서 플랜트 건조는 중국 다롄조선에 맡긴다는 방침을 세웠다. [비즈니스포스트 류근영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해외언론 “삼성중공업, 노르웨이 건설사와 해양플랜트 수주동맹 추진”
  2. 삼성중공업, SK텔레콤과 함께 5G통신 기반 자율운항기술 검증 성공
  3. 한국 조선사 11월 신규수주에서 중국과 일본 이어 3위로 밀려
  4. 최희문, 부동산금융 규제 강화돼 메리츠종금증권 사업다각화 더 절실
  5. KB국민은행, 군 장병 소원 들어주는 프로젝트 10번째 마쳐
  6. 제주항공, 호주 젯스타에어웨이즈와 인천~골드코스트 공동운항
  7. 메리츠종금증권만 부동산 프로젝트 파이낸싱 관련 규제로 영향받아
  8. [오늘Who] 신한금융지주 회장 연임 '시험' 보는 조용병, 몇점 받을까
  9. '그레이트 컴퍼니' 내건 박동욱, 현대건설 5년 만에 해외수주 1위 넘봐
  10. [오늘Who] 조현범 구속으로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미래구상 흔들
TOP

인기기사

  1. 1 정용진 "안 팔리면 제가 먹죠", 백종원 부탁에 '못난이 감자' 30톤 구매
  2. 2 이재광, 둔촌주공 분양가 협상에서 주택도시보증공사 엄격기준 지킬까
  3. 3 [CEO톡톡] 입술 없으면 이가 시리다, 대한항공 조원태 남매 운명인가
  4. 4 문재인 지지율 50%에 육박, 다음 정치지도자 호감도 1위는 이낙연
  5. 5 [장인석 착한부동산] 서울에서 가장 비싼 땅 될 용산 샅샅이 훑어보기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