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원노조 “요기요 배달원의 노동자 인정 힘으로 위장도급 근절 추진”

류근영 기자
2019-11-06 19:35:35
0
배달원노조 “요기요 배달원의 노동자 인정 힘으로 위장도급 근절 추진”

▲ 지난 9월 요기요에 체불임금 지급 요구하는 라이더유니온. <연합뉴스>

배달원 노조가 배달 애플리케이션(앱) ‘요기요’ 배달원 5명의 노동자 성격을 고용노동부에서 인정한 결정을 계기로 플랫폼기업들을 향해 ‘위장도급 근절운동’을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배달원 노조 라이더유니온은 6일 서울 서초구 요기요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플랫폼기업들의 위장도급 형태가 노동부를 통해 처음으로 인정됐다”며 “다른 배달원들을 모아 2차 진정에 들어가는 등 플랫폼기업들의 위장도급 근절운동을 벌이겠다”고 말했다.

라이더유니온은 “요기요 측은 배달원들이 노동자가 아니라고 주장해 왔지만 결국 노동부의 판단으로 그동안 거짓말을 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고 덧붙였다.

노동부 서울지방고용노동청 북부지청은 요기요와 계약을 맺은 배달원 5명이 본사를 상대로 제기한 체불임금 진정사건을 놓고 배달원들을 근로기준법의 노동자로 인정했다.

요기요 배달원들은 정해진 장소에 출퇴근 의무가 부여되고 다른 지역 파견 같은 업무지시를 받은 점 등을 들어 본인들이 노동자라고 주장했지만 요기요는 그동안 이를 인정하지 않았다.

박정훈 라이더유니온 위원장은 “배민라이더스 등 다른 플랫폼기업들도 실제로 근태관리와 근무조건을 규정하고 있기 때문에 이는 요기요만 문제가 아니다”라며 “형식으로만 위탁계약을 맺어 근로기준법의 의무와 책임을 벗어나면서 실제로 노동자로 사용하고 싶어 하는 플랫폼기업의 본질을 잘 보여준 것”이라고 짚었다.

라이더유니온 측은 요기요 등에서 일하다 퇴직금이나 수당을 못 받은 배달원들을 모아 추가로 진정서를 내고 노동부 판단을 기초로 플랫폼기업들의 위장도급 행태를 뿌리 뽑는 운동을 벌인다는 계획을 세웠다. [비즈니스포스트 류근영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르노삼성차 노사 상생선언문 무색, 올해도 임금협상에서 강대강
  2. 현대차 노조의 대변신, 노조위원장 이상수 “투쟁 대신 회사와 대화”
  3. 현대차 노조 새 지부장에 '중도실리' 이상수 당선, 노사관계 변화 주목
  4. 한국GM 새 노조위원장에 김성갑, 친환경차 생산기지화 공약 내걸어
  5. 삼성그룹 노조대표단 "삼성의 노조파괴 범죄자 엄중 처벌해야”
  6. 경찰, KT 경영고문 부정위촉 의혹 황창규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넘겨
  7. 전 IBK투자증권 사장 신성호, 금융투자협회장에 출마 뜻 보여
  8. 수원시장 염태영, 좋은 일자리 창출의 동력으로 지역 민간협치를 꼽다
  9. 광명시장 박승원, 민관 거버넌스로 원주민 재정착 돕는 도시재생 성과
  10. 청주시장 한범덕, 민관 거버넌스로 공원 일몰제 갈등해결 가능성 제시
TOP

인기기사

  1. 1 중국 D램 생산 눈앞, 삼성전자 SK하이닉스 ‘초격차’ 유지 더욱 절실
  2. 2 현대건설 GS건설, 대전 '장대B구역' 재개발사업 수주 바라며 군침
  3. 3 RFHIC와 오이솔루션, 5G통신 육성정책에 기술력으로 사업기회 커져
  4. 4 중추신경계 치료제 잇단 성과, 에이비엘바이오 펩트론에도 기대 몰려
  5. 5 한국전력, 발전 연료단가 하락에 힘입어 4분기 영업이익 개선 가능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