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기업 36곳 직원 평균연봉 7842만 원, 1위는 한국마사회

이규연 기자
2019-11-06 18:25:21
0
공기업 직원들이 대기업과 큰 차이 없는 평균연봉을 받는 것으로 확인됐다.

전체 공기업 가운데 한국마사회의 직원 평균연봉이 가장 많았다. 
 
공기업 36곳 직원 평균연봉 7842만 원, 1위는 한국마사회

▲ 6일 잡코리아에 따르면 공기업 36곳은 2018년에 직원 평균 연봉 7842만 원으로 집계돼 시가총액 상위 100대 기업의 8128만 원과 크게 차이나지 않는 것으로 확인됐다. <잡코리아>


잡코리아는 공공기관 경영정보시스템에 공개된 공기업 36곳의 2018년 직원 급여수준을 조사해 분석한 결과 공기업 직원들의 평균연봉이 7842만 원으로 집계됐다고 6일 밝혔다. 

같은 기간 시가총액 상위 100대 기업의 직원들은 평균연봉 8128만 원을 받았다. 공기업 직원들이 평균 286만 원을 덜 받은 셈이다. 

공기업 가운데 2018년 직원 평균연봉이 가장 많은 곳은 한국마사회(9209만 원)로 확인됐다. 인천국제공항공사(9048만 원)와 한국전력기술주식회사(9011만 원)도 9천만 원을 넘어섰다.

직원 평균연봉이 8천만 원 이상인 공기업은 13곳으로 집계됐다. 

한국동서발전 8996만 원, 한국가스공사 8960만 원, 한국감정원 8907만 원, 한국수력원자력 8906만 원,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 8891만 원, 한국중부발전 8854만 원, 한국남부발전 8750만 원, 한국석유공사 8538만 원, 한국서부발전 8512만 원, 한국남동발전 8413만 원, 한국조폐공사 8265만 원, 한국전력공사 8255만 원, 한국도로공사 8102만 원 순이다.
 
공기업의 직원 평균연봉을 금액 구간별로 살펴보면 8천만 원대 36%(13곳), 7천만 원대 36%(13곳), 9천만 원대 8%(3곳) 등이다. [비즈니스포스트 이규연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마사회, 경마장 말 훈련공간의 임대 둘러싼 불공정 논란에 '고심'
  2. 이강래, 도로공사 수납원의 자회사 통한 정규직 전환 원칙에 힘빠져
  3. 한국전력, 발전 연료단가 하락에 힘입어 4분기 영업이익 개선 가능
  4. 김종갑, 한전공대 연계할 나주와 전남 에너지특화사업 '차곡차곡' 진척
  5. 해외언론 “유럽연합, 한국조선해양의 대우조선해양 인수 다음 주 심사”
  6. "SK텔레콤 주가 상승 가능", 최태원 이혼소송이 지배구조 개편 이슈화
  7. 박동욱 이영훈, 현대건설과 포스코건설 도시정비 1위 다툼 치열
  8. KB금융지주 사외이사 6명 임기만료 앞둬, 이사진 구성에 시선집중
  9. [오늘Who] 반도그룹 한진칼 지분 확대, 조원태 우군인가 적군인가
  10. 케이엘넷 토탈소프트뱅크, 해수부 스마트해운정책 강화의 수혜
TOP

인기기사

  1. 1 가로로 접는 스마트폰에 호평, 삼성전자 다음 갤럭시폴드 방향 주목
  2. 2 최준영, 현대차 만큼 특별격려금 요구하는 기아차 노조 달랠 수 있나
  3. 3 [Who Is ?] 김대철 HDC현대산업개발 대표이사 사장
  4. 4 현대차 울산공장 '와이파이 제한'에 노조 반발, "이해한다" 의견도
  5. 5 삼성전자, 스마트폰 두뇌 AP 놓고 퀄컴과 자체제품 사이 딜레마 지속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