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원주기업도시 준공식에서 "투자 어렵게 하는 규제 개선"

윤종학 기자
2019-11-06 16:00:58
0
이낙연 국무총리가 강원도 원주시에 들어선 첨단의료산업 육성을 위한 기업도시의 성공을 위해 기업의 투자와 입주를 어렵게 하는 규제를 개선한다.

이 총리는 6일 원주기업도시에서 열린 '원주기업도시 준공식'에서 축사를 통해 "이 기업도시가 원주를 성장시키면서 동시에 대한민국의 보건의료산업 발전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믿어 의심치 않는다"며 "원주기업도시의 조속한 성공을 위해 정부는 기업의 투자와 입주를 어렵게 하는 규제를 과감히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이낙연, 원주기업도시 준공식에서 "투자 어렵게 하는 규제 개선"

이낙연 국무총리가 6일 강원도 원주기업도시 의료기기종합지원센터에서 열린 '원주기업도시 준공식'에서 축사하고 있다.<연합뉴스>


원주기업도시 사업은 2005년 시작돼 15년에 걸친 공사 끝에 준공했다. 원주시 지정면 가곡리 일대에 총사업비 5202억 원을 투입해 527만8천여㎡ 규모로 조성됐다.

이 총리는 원주기업도시에 관해 "의료, 제약, 바이오헬스 기업들이 들어서고 그 안에서 산업과 연구, 주거와 문화 등 모든 생활이 가능하도록 조성됐다"며 "특히 기업도시 안에서는 주민들의 스마트 원격 건강관리도 이루어진다"고 설명했다.

그는 "세계 보건의료산업은 2015년부터 연평균 5%씩 성장하고 있다"며 "그래서 문재인 정부는 전략적으로 육성할 3대 신산업으로 시스템반도체, 미래자동차, 바이오헬스를 선정했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2018년 원주시를 '디지털헬스케어 국가산업단지'로 지정해 의료기기 생산단지를 조성하고 국민건강보험공단·건강보험심사평가원 등 공공기관을 이전했다.  

이 총리는 "한 도시에 한 분야의 산업과 연구기관이 이렇게 집적되는 일은 원주 이전에도 없었고 아마 원주 이후에도 없을 것"이라며 "원주는 디지털헬스케어산업 상용화 및 연구·개발(R&D) 거점 산업단지로 조성될 것"이라고 바라봤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께서 말씀하셨듯이 정부는 원주권을 중부권 거점지역의 하나로 육성하도록 더 활발히 노력하겠다"며 "복선전철과 수도권 전철도 차질 없이 건설하고 원주 서부권 국도 건설도 되도록 빨리 시작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윤종학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외국언론 “대만 TSMC가 소니 40나노급 이미지센서 위탁생산 수주”
  2. 미래컴퍼니 인성정보, 중앙아시아와 의료 협력정책에 현지진출 힘받아
  3. 성윤모 "중앙아시아에 한국기업 진출하도록 적극 지원"
  4. 바른미래당 쪼개져, 손학규 제3지대론으로 총선까지 ‘가시밭길’
  5. 황교안 '당 사유화' 논란 직면, 한국당 원내대표 선거에서 부메랑되나
  6. '강공' 이해찬, 선거법 개정안은 한국당과 협상여지 열어놓다
  7. [Who Is ?] 문재인 대통령
  8. 김범수 이해진, 카카오 네이버의 IT업계 뛰어넘을 동맹군 확보 경쟁
  9. 현대건설 대림산업 GS건설, 한남3구역 재입찰에 눈치싸움 ‘치열’
  10. 상장폐지 벗어난 경남제약, 방탄소년단 모델로 레모나 해외진출 잰걸음
TOP

인기기사

  1. 1 최준영, 현대차 만큼 특별격려금 요구하는 기아차 노조 달랠 수 있나
  2. 2 가로로 접는 스마트폰에 호평, 삼성전자 다음 갤럭시폴드 방향 주목
  3. 3 [Who Is ?] 김대철 HDC현대산업개발 대표이사 사장
  4. 4 현대차 울산공장 '와이파이 제한'에 노조 반발, "이해한다" 의견도
  5. 5 삼성전자, 스마트폰 두뇌 AP 놓고 퀄컴과 자체제품 사이 딜레마 지속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