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정치·사회

이낙연, 원주기업도시 준공식에서 "투자 어렵게 하는 규제 개선"

윤종학 기자
2019-11-06   /  16:00:58
이낙연 국무총리가 강원도 원주시에 들어선 첨단의료산업 육성을 위한 기업도시의 성공을 위해 기업의 투자와 입주를 어렵게 하는 규제를 개선한다.

이 총리는 6일 원주기업도시에서 열린 '원주기업도시 준공식'에서 축사를 통해 "이 기업도시가 원주를 성장시키면서 동시에 대한민국의 보건의료산업 발전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믿어 의심치 않는다"며 "원주기업도시의 조속한 성공을 위해 정부는 기업의 투자와 입주를 어렵게 하는 규제를 과감히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이낙연, 원주기업도시 준공식에서 "투자 어렵게 하는 규제 개선"

이낙연 국무총리가 6일 강원도 원주기업도시 의료기기종합지원센터에서 열린 '원주기업도시 준공식'에서 축사하고 있다.<연합뉴스>


원주기업도시 사업은 2005년 시작돼 15년에 걸친 공사 끝에 준공했다. 원주시 지정면 가곡리 일대에 총사업비 5202억 원을 투입해 527만8천여㎡ 규모로 조성됐다.

이 총리는 원주기업도시에 관해 "의료, 제약, 바이오헬스 기업들이 들어서고 그 안에서 산업과 연구, 주거와 문화 등 모든 생활이 가능하도록 조성됐다"며 "특히 기업도시 안에서는 주민들의 스마트 원격 건강관리도 이루어진다"고 설명했다.

그는 "세계 보건의료산업은 2015년부터 연평균 5%씩 성장하고 있다"며 "그래서 문재인 정부는 전략적으로 육성할 3대 신산업으로 시스템반도체, 미래자동차, 바이오헬스를 선정했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2018년 원주시를 '디지털헬스케어 국가산업단지'로 지정해 의료기기 생산단지를 조성하고 국민건강보험공단·건강보험심사평가원 등 공공기관을 이전했다.  

이 총리는 "한 도시에 한 분야의 산업과 연구기관이 이렇게 집적되는 일은 원주 이전에도 없었고 아마 원주 이후에도 없을 것"이라며 "원주는 디지털헬스케어산업 상용화 및 연구·개발(R&D) 거점 산업단지로 조성될 것"이라고 바라봤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께서 말씀하셨듯이 정부는 원주권을 중부권 거점지역의 하나로 육성하도록 더 활발히 노력하겠다"며 "복선전철과 수도권 전철도 차질 없이 건설하고 원주 서부권 국도 건설도 되도록 빨리 시작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윤종학 기자]

이 기사는 꼭!

  1. 증시 동학개미 효과 사라질 가능성, 이현 키움증권 수익다각화 시급
  2. 한미약품 목표주가 높아져, "글로벌제약사에 신약 후보물질 기술수출"
  3. [오늘Who] 노태문, 삼성 갤럭시노트 갤럭시Z폴드 사용자경험 내걸다
  4. DGB금융지주 비은행 성과, 김태오 순이익에서 JB금융지주 맹추격
  5. 탈원전 공격받는 정재훈, 한수원 돌파구로 체코 원전 수주 매달려
  6. 대우건설, 홍콩 싱가포르 기업과 제휴로 현지 인프라시장 교두보 확보
  7. 갤럭시노트20보다 갤럭시Z폴드2만 호평, 노태문 브랜드 개편하나
  8. 조정우, SK바이오팜의 뇌전증 치료제 신약 라인업 확대에 힘쏟아
  9. 중부발전 안전관리업무 강화, 박형구 경영평가 불명예 만회 별러
  10. [오늘Who] 네이버 브이라이브 해외공략, 한성숙 아이돌 콘텐츠 강화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