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Who] 농협회장 단임 '아쉬움' 김병원, 내년 총선 출마하나

고두형 기자
2019-11-06 14:57:19
0
김병원 농협중앙회장이 내년 총선에 출마할까?

김 회장이 전라남도 나주·화순 선거구에 출마할 가능성이 점쳐지는데 인지도와 전문성을 바탕으로 유력후보로 떠오르고 있다.
 
[오늘Who] 농협회장 단임 '아쉬움' 김병원, 내년 총선 출마하나

김병원 농협중앙회장.


6일 농업계에 따르면 김 회장의 임기가 내년 3월11일로 끝나는 만큼 김 회장의 다음 행보에 시선이 몰린다.

특히 제21대 국회의원 선거가 내년 4월15일 열리는 점을 놓고 볼 때 김 회장이 전라남도 나주·화순 지역구에서 출마할 것이란 예상이 나온다. 

한때 농협중앙회장 연임 가능성도 점쳐졌지만 4년 단임제를 규정하고 있는 농업협동조합법 개정이 미뤄지면서 김 회장의 총선 출마 가능성에 힘이 실리고 있다. 

김 회장이 3년 넘게 농협중앙회장으로서 농민들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역할을 맡아왔지만 국회나 정부에 제대로 전달되지 못한 점이 김 회장으로서 아쉬울 수 있다.

국회에서 쌀 목표가격 결정, 농업협동조합법 개정안 등이 빠르게 처리되지 못하고 있는 만큼 국회의원으로서 농업현안을 해결하는 데 힘을 보태고 싶은 마음이 클 수 있다.

김 회장은 1일 열린 전남대학교 특강에서 한국농어촌공사가 농지은행사업 담당주체인 것을 두고 “농지은행사업을 농협으로 이관하는 게 필요하다”며 “혹시 제가 내년에 국회의원이 된다면 관련법을 고쳐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세계무역기구(WTO) 개발도상국 지위 포기에 따른 정부보조금 감소,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 타결에 따른 농산물 수입 증가 등을 농민들의 걱정이 커지고 있는 만큼 농민들의 목소리에 힘을 실어 줄 수 있는 김 회장에게 출마를 권유하는 목소리도 커질 것으로 보인다. 

김 회장은 전남대학교 특강을 마친 뒤 한 언론과 인터뷰에서 “나주시민과 화순군민들이 (21대 총선 출마) 의견을 보내와 여론 추이를 보고 있다”고 말했다.

김 회장이 내년 총선 출마를 두고 이미 마음을 굳힌 것 아니냐는 이야기도 나온다.

김 회장이 전라남도 나주·화순 선거구에 출마한다면 충분히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김 회장은 1978년 나주 남평농협 직원으로 농협에 첫 발을 디뎠으며 남평농협 전무를 거쳐 남평농협 조합장을 3번이나 맡았다.

내년 총선에서 호남 탈환을 목표로 하고 있는 더불어민주당에서 김 회장의 인지도, 경험을 고려해 적극적으로 영입할 수 있다.

제20대 국회의원선거를 기준으로 더불어민주당은 호남 지역구 28곳 가운데 3석을 얻는 데 그쳤다. 당시 국민의당에서 23석, 새누리당에서 2석을 얻었다. 

김 회장이 더불어민주당 소속으로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하려면 신정훈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지역정책공약특별위원장과 경쟁을 벌여야 한다.

신 위원장은 더불어민주당 나주·화순 지역위원장을 맡아 텃밭을 닦아왔다.

현재 나주·화순 지역 국회의원은 손금주 무소속 의원이다. 손 의원은 지난 국회의원선거에서 신정훈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꺾고 당선됐다. [비즈니스포스트 고두형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채널Who] 농협 조합장 중심 개혁, 이성희 직선제 공약 실현에 달렸다
  2. 외국언론 “삼성전자 내년 스마트폰에 자체 AP ‘엑시노스’만 탑재할 듯”
  3. [오늘Who] 물전문가 박재현, 수자원공사 맡아 환경단체 비판은 뼈아파
  4. 오세훈 정치 기지개, 대선후보 인물난 보수진영에서 기회 엿봐
  5. 안병옥, 이뮨메드 국내 최초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명예 위해 고삐 죄
  6. [채널Who] 농협 조합장 중심 개혁, 이성희 직선제 공약 실현에 달렸다
  7. 롯데 화학사업 힘주는 신동빈, 롯데케미칼과 롯데정밀화학 합병하나
  8. SK바이오팜 상장주관 NH투자증권, SK아이이테크놀로지는 왜 놓쳤나
  9. 카카오 목표주가 높아져, "영업이익률 강한 회복흐름 지속"
  10. 씨젠 목표주가 높아져, "코로나19 장기화로 진단키트 매출 계속 늘어"
TOP

인기기사

  1. 1 LG전자 마스크형 공기청정기 특허 공개, 접히는 형태로 휴대 편리
  2. 2 [오늘Who] 메디톡스 균주소송 휴젤도 겨냥, 손지훈 해외진출에 부담
  3. 3 문재인 지지율 47%로 낮아져, 부동산정책 부정평가 늘어
  4. 4 씨젠, 코로나19 장기화로 진단키트 매출 내년까지 증가 가능
  5. 5 HMM 초대형컨테이너선 잇단 만선, 운임도 좋아 흑자전환 기대 품어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