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신라 주가 상승 예상", 중국 화장품 수요 증가로 면세점 수혜

임재후 기자
2019-11-06 08:42:03
0
호텔신라 주가가 오를 것으로 전망됐다.

면세점사업에서 화장품이 차지하는 비중이 높아지면서 중국 화장품 수요가 높아지는 데 수혜를 입고 고객구조 변화에 대응하면서 수익성을 높일 것으로 예상됐다.
 
"호텔신라 주가 상승 예상", 중국 화장품 수요 증가로 면세점 수혜

▲ 이부진 호텔신라 대표이사 사장.


박은경 삼성증권 연구원은 6일 호텔신라 목표주가를 10만6천 원, 투자의견은 매수(BUY)를 유지했다.

5일 호텔신라 주가는 7만9700원에 거래를 마쳤다.

박 연구원은 “올해 대형 재판매업자 비중이 상승하고 사업모델이 기업 대 소비자(B2C)에서 기업 대 기업(B2B)로 고도화하면서 높은 매출 성장에도 수익성은 개선하지 못했다”면서도 “과거 주요 고객이 변화하는 과정에서 수익성이 낮아졌다가 나중에 한 단계 도약한 모습을 재연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호텔신라는 2017~2018년 주요 고객이 단체관광객에서 소형 판매업자로 바뀌면서 수익성이 떨어졌으나 이후 마케팅을 합리화하면서 수익성을 다시 끌어올린 적이 있는데 이 경험을 든 것이다.

박 연구원은 “호텔신라는 2020년 일반 여행객과 소형 재판매업자, 대형 재판매업자로 구성되는 고객구조가 안정화하며 규모의 경제효과를 낼 것”이라고 내다봤다.

B2B 비중을 높이면서 시장 점유율도 오르는 것으로 파악됐다. 2016년 1분기부터 살펴보면 호텔신라의 한국 면세점 매출 성장률은 줄곧 시장 전체의 매출 성장률보다 낮았는데 2018년 4분기부터 역전했다.

중국의 화장품 수요가 높은 점도 호텔신라에 유리하게 작용할 것으로 분석됐다.

박 연구원은 “수요 강세는 2020년까지 이어질 것”이라며 “판매통로 중심축이 전자상거래로 이동할 수록 대형브랜드와 대형기업의 마케팅 효과가 극대화할 것”이라고 바라봤다.

호텔신라는 2019년에 매출 5조5968억 원, 영업이익 2449억 원을 낼 것으로 전망된다. 2018년과 비교해 매출은 19%, 영업이익은 17% 늘어나는 것이다. [비즈니스포스트 임재후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호텔신라 신라면세점, 소비자원 '소비자중심경영' 인증받아
  2. 호텔신라 신라스테이, 자녀 체험활동 포함한 가족 패키지 내놔
  3. [12월6일] 비즈니스피플 전문/경력직 채용정보
  4. “신세계인터내셔날 주가 상승 가능”, 화장품에서 브랜드 확장 계속
  5. 신세계 목표주가 상향, "백화점 면세점 호조로 4분기 영업이익 늘어"
  6. 이낙연 "가짜 한국산 화장품 기승, 민관합동 대응체계로 강력 대처"
  7. [오늘Who] 소비자 공략에 강한 강계웅, LG하우시스 더 소비자 쪽으로
  8. [Who Is ?] 구본걸 LF 대표이사 회장
  9. LG생활건강 30대 여성임원 2명 발탁, 차석용은 대표 15년째 연임
  10. [오늘Who] 경영성과 필요한 허윤홍, GS건설 해외사업에서 길 찾는다
TOP

인기기사

  1. 1 정기선, 현대중공업의 사우디아라비아 LNG운반선 수주 진두지휘하나
  2. 2 동물구충제 '펜벤다졸' 품귀, 제일바이오 주가 상승에 '불편한' 시선도
  3. 3 박삼구의 내부거래 하청노동자 고용승계, 아시아나항공 매각 복병되나
  4. 4 헬릭스미스, 루게릭병 예방과 치료용 조성물로 유럽에서 특허 따내
  5. 5 대구시장 권영진, 대구경북 신공항 속도전 기대하지만 어려움 여전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