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중공업 주가 오를 힘 다져", 선박 인도물량 늘어 내년 흑자전환

김용원 기자
2019-11-06 07:58:45
0
삼성중공업 주가가 오를 것으로 전망됐다.

선박 수주와 인도물량이 꾸준히 늘어나 삼성중공업 실적 증가에 기여하면서 내년부터 흑자기조가 완전히 자리잡을 가능성이 높다.
 
"삼성중공업 주가 오를 힘 다져", 선박 인도물량 늘어 내년 흑자전환

▲ 남준우 삼성중공업 대표이사 사장.


박무현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6일 삼성중공업 목표주가 1만 원, 투자의견 매수(BUY)를 유지했다.

5일 삼성중공업 주가는 7340원으로 거래를 마쳤다.

삼성중공업의 내년 선박 인도물량은 올해보다 52% 늘어난 41척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그동안 삼성중공업이 확보한 수주잔고가 꾸준한 증가세를 보여 온 만큼 선박 인도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며 실적에 기여하고 있다.

박 연구원은 "삼성중공업이 주력선종을 중심으로 선박 라인업을 재편한 점도 긍정적"이라며 "선박 건조마진이 이전보다 더 높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삼성중공업은 현재 세계 조선사 가운데 가장 많은 103척의 선박 수주잔고를 확보하고 있다.

선박 인도가 순차적으로 진행되며 실적에 반영돼 삼성중공업의 내년 흑자전환을 이끌 것으로 예상된다.

박 연구원은 "삼성중공업은 내년부터 흑자로 돌아선 뒤 2021년까지 영업이익 규모를 계속 늘릴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삼성중공업은 2020년 연결기준으로 매출 6조2751억 원, 영업이익 581억 원을 볼 것으로 전망된다. 2019년 실적 추정치와 비교해 매출은 8.6% 늘고 영업손실 959억 원에서 흑자로 전환하는 것이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용원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삼성중공업, SK텔레콤과 함께 5G통신 기반 자율운항기술 검증 성공
  2. 한국 조선사 11월 신규수주에서 중국과 일본 이어 3위로 밀려
  3. 삼성중공업 주식 매수의견 유지, "수주질 좋아져 내년 흑자전환 가능"
  4. 대우조선해양, 미국 선급협회와 선박의 탈탄소화 및 디지털화 공동연구
  5. 에쓰오일 주식 매수의견 유지, "환경규제 강화로 내년 이익 급증"
  6. “GS건설 주가 상승 가능”, 자산운용업으로 사업다각화 추진
  7. 김범수 이해진, 카카오 네이버의 IT업계 뛰어넘을 동맹군 확보 경쟁
  8. 현대건설 대림산업 GS건설, 한남3구역 재입찰에 눈치싸움 ‘치열’
  9. 상장폐지 벗어난 경남제약, 방탄소년단 모델로 레모나 해외진출 잰걸음
  10. 중앙백신 플럼라인생명과학, 동물감염병 연구정책에 신사업 추진 탄력
TOP

인기기사

  1. 1 최준영, 현대차 만큼 특별격려금 요구하는 기아차 노조 달랠 수 있나
  2. 2 가로로 접는 스마트폰에 호평, 삼성전자 다음 갤럭시폴드 방향 주목
  3. 3 [Who Is ?] 김대철 HDC현대산업개발 대표이사 사장
  4. 4 현대차 울산공장 '와이파이 제한'에 노조 반발, "이해한다" 의견도
  5. 5 삼성전자, 스마트폰 두뇌 AP 놓고 퀄컴과 자체제품 사이 딜레마 지속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