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함영주, 하나금융그룹의 프로축구 대전시티즌 인수협약 체결

김남형 기자
2019-11-05 17:34:22
0
허태정 함영주, 하나금융그룹의 프로축구 대전시티즌 인수협약 체결

허태정 대전광역시장(오른쪽)과 함영주 하나금융그룹 부회장이 5일 대전시청에서 대전시티즌 투자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대전광역시>

하나금융그룹이 프로축구 시민구단인 대전시티즌을 인수한다.

허태정 대전광역시장은 5일 대전시청에서 함영주 하나금융그룹 부회장과 대전시티즌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허 시장은 “8월 하나금융그룹에 ‘대전시티즌 투자유치 제안서’를 제출한 이후 약 2개월 동안 협상을 벌여왔다”며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대전시의 투자유치 요청을 수락하고 사회공헌사업 차원에서 대전시티즌을 명문구단으로 육성하겠다는 하나금융그룹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앞으로 본 계약이 조속한 시일 안에 체결될 수 있도록 하나금융그룹과 긴밀히 협의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함영주 부회장은 “하나금융그룹은 한국축구의 오랜 동반자로서 대전시티즌 투자를 통해 공익적 역할을 강화하고자 한다”며 “대전시티즌이 명문구단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그룹차원에서 많은 관심을 지니고 새롭게 태어나는 시티즌과 지역 스포츠 발전을 위해 적극 힘쓰겠다”고 말했다.

대전시와 하나금융그룹은 △대전시티즌의 정체성과 역사성 계승 △대전 연고 유지 △대전시티즌의 1부리그 진출 및 국내 명문구단 육성 등에 뜻을 같이했다. 

협약에 따라 대전시와 하나금융그룹은 올해 말까지 구체적 투자방식과 규모, 관련 시설 사용조건 등 세부사항 협상을 진행한 뒤 본 계약을 체결하기로 했다.

그 뒤 대전시티즌 이사회와 주주총회 등 절차를 밟아 인수인계를 마무리하기로 했다.

하나금융그룹은 1998년부터 대한축구협회를 공식후원해 왔다. 현재도 대한축구협회와 국가대표축구팀, K리그 메인스폰서를 맡고 있다.

본계약 이후 2020년부터 하나금융그룹이 대전시티즌을 운영하면 대전시는 그동안 대전시티즌에 해마다 지원하던 70~80억 원의 예산을 절감할 수 있게 된다.

대전시는 이 예산을 체육인프라 확충과 생활체육 및 전문체육 육성 확대 등 지역 체육 발전에 사용하기로 했다.

대전시티즌은 1997년 계룡건설 등 지역 기업 4곳의 컨소시엄으로 창단됐다.

계룡건설을 제외한 컨소시엄 참여 기업 3곳이 모두 부도나면서 계룡건설이 구단 운영을 포기한 뒤 대전시티즌은 2006년 시민구단으로 전환됐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남형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Who Is ?] 함영주 KEB하나지주 부회장
  2. [CEO톡톡] 박현주 해외투자 갈증, 미래에셋 투자 어떻게 바뀌었나
  3. 공공기관에 직무급제 독려, 민간 확산은 '임금삭감' 반발에 미지수
  4. 우리금융, 과점주주와 연합해 푸르덴셜생명 놓고 KB금융과 다투나
  5. 볼보코리아 해마다 판매 늘어, 마케팅 능한 이윤모 사후서비스 강화
  6. 임상 실패원인 말 바꾼 헬릭스미스, 김선영 후속 임상은 성공할까
  7. 국내 코로나19 29번째 확진자 발생, 해외여행 경험 없어 지역감염  
  8. 성열기, 신세계푸드 새 사업에 케어푸드 넣고 2조 시장 향해 발진
  9. 구본성, 아워홈 영업이익 끊기 위해 소비자용 케어푸드로 진출 서둘러
  10. 박홍진, 현대그린푸드 새 성장동력으로 케어푸드사업에 힘실어
TOP

인기기사

  1. 1 임상 실패원인 말 바꾼 헬릭스미스, 김선영 후속 임상은 성공할까
  2. 2 공공기관에 직무급제 독려, 민간 확산은 '임금삭감' 반발에 미지수
  3. 3 박정호, 정부 시민단체 요구에 SK텔레콤 5G통신 저가요금제 결단할까
  4. 4 "삼성전기 주가 상승 가능", 삼성전자 갤럭시S20 출시로 수혜 커져
  5. 5 두산 목표주가 낮아져, “두산중공업 불확실성 해소되면 주가 반등”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