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비즈니스

고동진 "삼성전자 갤럭시폴드 후속작, 때가 되면 공개하겠다"

김디모데 기자
2019-11-05   /  15:12:24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 대표이사 사장이 갤럭시폴드 후속작을 두고 때가 되면 공개하겠다고 말을 아꼈다.

고동진 사장은 5일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울R&D캠퍼스에서 열린 ‘삼성AI포럼 2019’에 참헉한 뒤 삼성전자의 새로운 접는(폴더블) 스마트폰과 관련해 “일정을 보고 공개할 시기가 되면 자리를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고동진 "삼성전자 갤럭시폴드 후속작, 때가 되면 공개하겠다"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 대표이사 사장.


삼성전자는 10월29일 미국에서 열린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SDC) 2019’에서 기존 갤럭시폴드와 달리 가로로 접히는 형태의 접는 스마트폰 디자인을 공개했다.

고 사장은 “새로운 폴더블폰은 사용자경험(UX) 관점에서 공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고 사장은 인라 포럼 개회사에서 초연결시대에 사용자경험을 혁신하는 기업이 글로벌 승자가 될 것이라는 바라봤다.

고 사장은 접는 스마트폰의 내년 스마트폰 생산계획을 놓고는 “더 많이 만들 것”이라고 대답했다. 그는 올해 갤럭시폴드 판매량을 묻는 질문에는 “100만대가 목표였다”고 즉답을 피했다.

고 사장은 중저가 스마트폰인 갤럭시A 시리즈의 판매 호조와 관련해 “수익성 목표는 아직”이라며 “더 혁신해야 한다”는 뜻을 내보였다.

제조자개발생산(ODM), 합작개발생산(JDM) 등에 따른 품질 저하 우려와 관련해 고 사장은  “삼성전자가 품질과 부품사 선정 등에 당연히 관여한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2018년 스마트폰을 제조자개발생산 방식으로 생산하기 시작해 2019년 생산물량을 3천만~4천만 대로 확대했다.

앞으로 제조자개발생산을 더욱 늘릴 것으로 예상돼 국내 부품사들에게 영향을 줄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디모데 기자]

이 기사는 꼭!

  1. 삼성전기 목표주가 높아져, “적층세라믹콘덴서 실적 대폭 개선 전망”
  2. LG전자 보급형 스마트폰 Q31 내놔, 출고가 20만9천 원
  3. LG이노텍 목표주가 상향, "애플 아이폰12 수요 강력해 수혜 집중"
  4. 삼성전자 새 무선충전기 사양 공개, 모바일기기 3대 동시충전 가능
  5. 삼성전자 반도체사업에 엔비디아 ARM 인수는 어떤 영향을 줄까
  6. 삼성전자, 화웨이 제재 타고 5나노급 스마트폰 AP로 확대 기회잡아
  7. LG전자 목표주가 높아져, "전장과 스마트폰에서 3분기 적자 줄어"
  8. 삼성전자 LG전자, 미국 디자인 공모전에서 상 여럿 받아
  9. 삼성전자 23일 신제품 공개행사에 방탄소년단 나올 듯, 한정판도 주목
  10. 삼성전기 목표주가 높아져, "삼성전자 스마트폰부품 공급 늘어"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