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대선후보 선호도 23.7%로 선두, 황교안 20%와 차이 벌어져

조충희 기자
2019-11-05 12:03:49
0
이낙연 대선후보 선호도 23.7%로 선두, 황교안 20%와 차이 벌어져

▲ 여당과 야당의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월간 추세 그래프.<리얼미터>

이낙연 국무총리와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대선후보 선호도 조사에서 각각 1, 2위를 차지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선호도는 사퇴 이후 한 자릿수로 떨어졌으나 여전히 3위를 유지했다.

여론 조사기관 리얼미터가 5일 내놓은 ‘2019년 10월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의 23.7%가 이 총리를 차기 대선후보로 가장 적합하다고 대답했다.

이 총리 선호도는 10월 조사보다 3.5%포인트 상승했고 6월부터 5개월 연속 1위를 유지하고 있다.

황 대표 선호도는 10월보다 0.1%포인트 오른 20%, 조 전 장관 선호도는 10월보다 3.6%포인트 떨어진 9.4%로 집계됐다.

조 전 장관에 이어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6.3%,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5.3%, 박원순 서울시장이 3.8%,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이 3.5%,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대표가 3.3%,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3.2% 등 순서를 보였다.

리얼미터가 ‘범진보·여권 주자’로 분류한 이낙연, 조국, 이재명, 박원순, 심상정, 김경수, 김부겸 등의 10월 선호도 합계는 9월보다 0.4%포인트 오른 50.2%다.

‘범보수·야권 주자’로 분류된 황교안, 홍준표, 유승민, 안철수, 오세훈, 나경원, 원희룡 등의 10월 선호도 합계도 9월보다 0.3%포인트 상승한 38.2%로 조사됐다.

범진보·여권 주자들과 범보수·야권주자들의 선호도 합계 격차는 11.9%포인트에서 12%포인트로 소폭 벌어졌다.

이번 여론조사는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2019년 10월28일부터 11월1일 까지 5일 동안 전국 19세 이상 성인 4만5429명에게 접촉해 최종 2507명이 응답을 받아 이뤄졌다. 신뢰 수준은 95%, 표본 오차는 ±2%포인트다.

자세한 사항은 리얼미터 홈페이지(http://www.realmeter.net/category/pdf/)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http://www.nesdc.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충희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김부겸 홍의락 이상식, 내년 총선에서 대구에 민주당 깃발 꽂을까
  2. 황교안, 한국당 뺀 예산안 일방처리에 반발해 국회에서 농성 들어가
  3. [오늘Who] 예산안 완패한 심재철, 한국당 강경 분위기에 협상력 실종
  4. 화성주민 71%는 수원 군공항 이전반대, 소음피해 우려 높아
  5. 이낙연 “예산안 국회 통과되면 1월부터 바로 집행되도록 준비해야"
  6. 황교안 “한국당은 의원 50% 이상 교체 그 이상도 감내할 각오해야”
  7. [오늘Who] 심재철, 5선 관록으로 위기의 한국당 원내대표 선택받다
  8. [Who Is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9. 한국당 사무총장에 박완수, 여의도연구원장에 성동규
  10. 코스맥스엔비티 넥스트BT, 건강기능식품 지원정책에 성장기회 잡아
TOP

인기기사

  1. 1 이마트 '가격 중간은 없다', 정용진 '유통실험' 내년에도 계속 간다
  2. 2 남매경영 4년 신세계에 이익 따라잡힌 이마트, 정용진 명예회복 별러
  3. 3 구본능 구본준, 구자경 이어 LG그룹 총수일가 구심점 역할 누가 맡나
  4. 4 한상윤, BMW코리아 하이브리드 '5시리즈'로 '불자동차' 오명 벗는다
  5. 5 벤츠코리아, 친환경차 라인업 확대해 수입차 강자 굳히기 총력전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