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공공부문

서울시, 공항동과 청운효자동을 도시재생 활성화지역으로 선정

고우영 기자
2019-11-05   /  11:43:05
서울시, 공항동과 청운효자동을 도시재생 활성화지역으로 선정

▲ 이번 도시재생활성화 사업 대상지로 선정된 서울시 강서구 공항동 60-28 일대. <서울시> 

서울시가 서울 강서구 공항동과 종로구 청운효자동 및 사직동을 도시재생 활성화사업의 대상지역으로 정했다.

서울시는 2019년 하반기 도시재생 활성화지역으로 서울 강서구 공항동 일대 14만9976㎡와 서울 종로구 청운효자동 및 사직동 일대 15만5435㎡ 등 두 곳을 선정했다고 5일 밝혔다.

서울시는 두 지역에 2020년부터 2024년까지 각각 100억 원씩 도시재생 활성화를 위한 마중물사업비를 지원하기로 했다. 

서울시는 두 지역 모두 주거환경 개선과 생활편의시설 확충, 주민공동체 회복이 절실한 지역으로 사업의 필요성과 주민들의 참여의지, 기대효과 등을 고려해 사업대상지로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강서구 공항동은 오랜 기간 개발제한 등 각종 규제를 받아 주민들의 도시재생사업 참여의지와 사업효과 등이 높을 것으로 예상됐다.

종로구 청운효자동·사직동은 경복궁 서측의 한옥이 많은 주거지역으로 노후 한옥과 빈집 관리 등 역사성 보존이 필요하다.

서울시는 생활기반시설과 골목길재생 등 서울시가 추진하는 기존 사업을 연계해 도시재생의 시너지를 낼 것이라고 설명했다. 

강맹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은 “주민 의지가 강하고 다양한 지역자원을 보유한 만큼 주거환경 개선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고우영 기자]

이 기사는 꼭!

  1. [오늘Who] 신한금융 해외사업 주춤, 조용병 글로벌 목표달성도 지연
  2. [오늘Who] 지성규, 하나은행의 '한국판 뉴딜' 마중물 역할하기 잰걸음
  3. [오늘Who] 샤오미 삼성과 LG를 놀라게 하다, 레이 쥔 고급화로 진격
  4. [오늘Who] 이영창, 신한금융투자 디지털 전환에서 실적만회 길 찾아
  5. 이성희 농협경제지주 부진 어떻게 하나, 지배구조보다 체질개선 방점
  6. 롯데케미칼 주식 매수의견 유지, "대산공장 재가동하면 실적 정상화"
  7. 삼성인상 수상이력 경계현, 삼성전기에 '기술 제일주의' 뿌리내린다
  8. '고밀재건축'에 서울 재건축조합은 냉담, 김현미 유인책 더 내놓을까
  9. LG 첫 투자주기 성공적 마무리, "2차전지와 전장 투자에 주목해야"
  10. [오늘Who] 채희봉, 베트남 LNG발전으로 가스공사 해외사업 만회한다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