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tbs 교통방송도 언론사이기 때문에 편집권 보호해야"

고우영 기자
2019-11-05 11:08:09
0
박원순 서울시장이 tbs 교통방송의 정치적 중립성 위반 논란을 놓고 언론사이기 때문에 편집권을 보호해야 한다는 태도를 보였다.

박 시장은 5일 BBS 불교방송 라디오 ‘이상휘의 아침저널’과 나눈 전화 인터뷰에서 “tbs가 정치적 중립성을 지키지 않고 있다는 비판이 나온다. tbs는 보호받을 가치가 있는 언론이라고 보는가”라는 질문에 “tbs는 서울시 산하기관이지만 언론사이므로 편집권을 보호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원순 "tbs 교통방송도 언론사이기 때문에 편집권 보호해야"

박원순 서울시장은 5일 BBS 불교방송 라디오 ‘이상휘의 아침저널’과 나눈 전화 인터뷰에서 “tbs는 서울시 산하기관이지만 언론사이므로 편집권을 보호해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시>


그는 토머스 제퍼슨 미국 대통령의 “언론 없는 정부보다는 정부 없는 언론을 택하겠다”는 말을 인용하며 “모든 언론은 보호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최근 논란이 된 ‘언론의 자유를 누릴 자격’에 관한 발언도 해명했다.

박 시장은 10월25일 ‘김어준의 다스뵈이다’에서 ‘언론의 자유는 보호받을 자격 있는 언론에만 해당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하며 언론에 징벌적 손해배상 제도를 도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발언을 두고 논란이 일자 그는 “언론의 자유를 보호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고 그렇기 때문에 보호받는 만큼의 책임을 다해야 한다는 취지”라며 한걸음 물러섰다.

박 시장은 “교통방송은 서울시 산하기관이기는 하지만 언론사이기 때문에 저는 편집권이나 이런 것에 간섭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며 “지난 6년 동안 교통방송은 가장 공정한 방송으로 뽑혀왔다”고 강조했다.

징벌적 손해배상제도를 도입해야한다는 입장은 고수했다.

그는 “언론뿐 아니라 우리 사회에 굉장히 흔한 악의적이고 고의적 권리의 침해에 관해서는 엄중한 책임을 묻는 조치가 필요하다”며 “예컨대 제가 미국 사회를 보면 사실 굉장히 다인종 사회의 이런 문제들이 많지만 그래도 나라의 중심이 딱 잡혀 있는 이유가 바로 이런 징벌적 배상제도 때문이다. 제도 하나가 사회를 완전히 정의롭게 공정하게 만들고 있다” 주장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고우영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LG화학 탄소중립 성장전략 내놔, 신학철 “영속가능 사업모델 만든다”
  2. 포스코건설, 서울 도시정비사업 탄력 위해 가락현대5차 수주 힘실어
  3. 박원순 “강남권 개발이익을 서울 모든 지역에 나눠 쓸 수 있어야”
  4. 정의선 쉼없는 외부 인재영입, 현대차 사업체질을 어느덧 바꿔놓다
  5. LG전자 접는 스마트폰에 주름 없애는 기술 특허, 제품화 가능성에 시선
  6. SK바이오팜, 연매출 1조5천억 뇌전증치료제 보유한 UCB처럼 클까
  7. 한국전력 주식 매수의견 유지, “전기요금 개편논의 하반기 구체화”
  8. 삼성전자 코로나19에도 실적 굳건, 하반기도 기세 지속 가능성에 무게
  9. [오늘Who] 삼성 스마트폰 인도에서 공격적, 노태문 반등기회 잡는다
  10. 송철호, 울산시를 자율주행 특화도시로 만드는데 역량집중
TOP

인기기사

  1. 1 조사기관 “애플, 자체설계 반도체를 TSMC에서 100달러 이하로 양산”
  2. 2 [Who Is ?] 구광모 LG그룹 회장
  3. 3 김현미 은성수 이동걸에 둘러싸인 정몽규, 아시아나항공 결단할 시간
  4. 4 신풍제약 주가 장중 급등, 코로나19 치료제 임상시험 병원 늘어
  5. 5 SCI평가정보 주가 장중 상한가, 최대주주 지분매각 추진에 기대감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