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tbs 교통방송도 언론사이기 때문에 편집권 보호해야"

고우영 기자
2019-11-05 11:08:09
0
박원순 서울시장이 tbs 교통방송의 정치적 중립성 위반 논란을 놓고 언론사이기 때문에 편집권을 보호해야 한다는 태도를 보였다.

박 시장은 5일 BBS 불교방송 라디오 ‘이상휘의 아침저널’과 나눈 전화 인터뷰에서 “tbs가 정치적 중립성을 지키지 않고 있다는 비판이 나온다. tbs는 보호받을 가치가 있는 언론이라고 보는가”라는 질문에 “tbs는 서울시 산하기관이지만 언론사이므로 편집권을 보호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원순 "tbs 교통방송도 언론사이기 때문에 편집권 보호해야"

박원순 서울시장은 5일 BBS 불교방송 라디오 ‘이상휘의 아침저널’과 나눈 전화 인터뷰에서 “tbs는 서울시 산하기관이지만 언론사이므로 편집권을 보호해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시>


그는 토머스 제퍼슨 미국 대통령의 “언론 없는 정부보다는 정부 없는 언론을 택하겠다”는 말을 인용하며 “모든 언론은 보호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최근 논란이 된 ‘언론의 자유를 누릴 자격’에 관한 발언도 해명했다.

박 시장은 10월25일 ‘김어준의 다스뵈이다’에서 ‘언론의 자유는 보호받을 자격 있는 언론에만 해당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하며 언론에 징벌적 손해배상 제도를 도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발언을 두고 논란이 일자 그는 “언론의 자유를 보호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고 그렇기 때문에 보호받는 만큼의 책임을 다해야 한다는 취지”라며 한걸음 물러섰다.

박 시장은 “교통방송은 서울시 산하기관이기는 하지만 언론사이기 때문에 저는 편집권이나 이런 것에 간섭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며 “지난 6년 동안 교통방송은 가장 공정한 방송으로 뽑혀왔다”고 강조했다.

징벌적 손해배상제도를 도입해야한다는 입장은 고수했다.

그는 “언론뿐 아니라 우리 사회에 굉장히 흔한 악의적이고 고의적 권리의 침해에 관해서는 엄중한 책임을 묻는 조치가 필요하다”며 “예컨대 제가 미국 사회를 보면 사실 굉장히 다인종 사회의 이런 문제들이 많지만 그래도 나라의 중심이 딱 잡혀 있는 이유가 바로 이런 징벌적 배상제도 때문이다. 제도 하나가 사회를 완전히 정의롭게 공정하게 만들고 있다” 주장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고우영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인사] 신아일보, 처브라이프생명, BBS 불교방송
  2. 이낙연 “예산안 국회 통과되면 1월부터 바로 집행되도록 준비해야"
  3. 이낙연 황교안, 대선주자 운명 걸고 총선에서 정면대결 펼친다
  4. 여의도 귀환 노리는 홍준표 오세훈, 친황체제에서 한국당 공천받을까
  5. 바른미래당 쪼개져, 손학규 제3지대론으로 총선까지 ‘가시밭길’
  6. 황교안 '당 사유화' 논란 직면, 한국당 원내대표 선거에서 부메랑되나
  7. '강공' 이해찬, 선거법 개정안은 한국당과 협상여지 열어놓다
  8. [Who Is ?] 박원순 서울특별시 시장
  9. [오늘Who] 문희상, 황교안 단식에 선거법 개정안 직권상정 부담 커져
  10. [Who Is ?] 이효성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TOP

인기기사

  1. 1 정기선, 현대중공업의 사우디아라비아 LNG운반선 수주 진두지휘하나
  2. 2 동물구충제 '펜벤다졸' 품귀, 제일바이오 주가 상승에 '불편한' 시선도
  3. 3 박삼구의 내부거래 하청노동자 고용승계, 아시아나항공 매각 복병되나
  4. 4 헬릭스미스, 루게릭병 예방과 치료용 조성물로 유럽에서 특허 따내
  5. 5 대구시장 권영진, 대구경북 신공항 속도전 기대하지만 어려움 여전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