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삼성바이오로직스 증거인멸' 부사장 김홍경에게 3년6개월 구형

나병현 기자
2019-11-04 17:04:58
0
검찰이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분식회계 의혹과 관련해 증거인멸 혐의로 기소된 김홍경 삼성전자 사업지원 태스크포스(TF) 부사장에게 징역 3년6개월을 구형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24부(소병석 부장판사)는 4일 증거인멸 교사 등으로 기소된 김 부사장에 관한 결심공판을 진행했다.
 
검찰, '삼성바이오로직스 증거인멸' 부사장 김홍경에게 3년6개월 구형

▲ 삼성바이오로직스 본사 로비.


검찰은 10월28일 삼성전자와 삼성바이오로직스, 삼성바이오에피스 임직원 8명의 결심공판을 진행했다.

하지만 김 부사장은 부친상을 당해 재판에 출석하지 못하면서 별도의 결심기일이 진행됐다.

김 부사장은 2018년 5월1일 금융감독원으로부터 분식회계 관련 조치 사전통지서를 받은 뒤 5월5일 삼성전자 서초사옥에서 열린 회의에 참석해 증거인멸을 도모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 부사장은 최후변론에서 “재판받는 모든 일이 회사를 위한 것이었고 제가 한 일이 이렇게까지 큰 문제를 일으키리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다”며 “삼성전자 부품사업 책임자로서 제가 한 잘못에 모든 책임을 지겠다”고 말했다.

그는 “부하 직원과 삼성바이오로직스 임직원들은 제가 시킨 대로 한 것이니 잘못은 제게 묻고 그분들은 선처해달라”며 “회사에 대한 걱정에서 비롯된 것이지 회계부정을 회피하기 위한 것이 아님을 간곡히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검찰은 김 부사장에게 3년6개월을 구형하며 “김 부사장이 기본적으로 TF담당 최고 임원이라는 직급에 있었고 수개월 동안 증거인멸 자료 정리사항을 관리하고 지시해 결과적으로 장기간 다량의 증거인멸을 지휘, 감독했다”고 말했다.

재판부는 12월9일에 선고를 내린다. [비즈니스포스트 나병현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삼성전자, 퀄컴 새 AP 내놔 위탁생산과 메모리 양쪽 실적개선 가능
  2. 삼성전자, 5G스마트폰 확대로 반도체와 디스플레이도 실적 좋아져
  3. KT, 삼성전자와 5G통신 체험공간 ‘일상이상’ 열어
  4. 삼성전자 의류관리 가전, 해외매체에서 호평 잇달아 받아
  5. 삼성전자, 스마트폰 두뇌 AP 놓고 퀄컴과 자체제품 사이 딜레마 지속
  6. 가로로 접는 스마트폰에 호평, 삼성전자 다음 갤럭시폴드 방향 주목
  7. 고동진 중국 스마트폰과 경쟁, 열쇠는 삼성전자 위탁생산 품질
  8. [오늘Who] 고동진, 강하고 싼 ‘갤럭시폴드2’로 삼성전자 혁신 보인다
  9. 위니아대우 대표에 안병덕, 삼성전자 동부대우전자 거쳐
  10. [오늘Who] 경영성과 필요한 허윤홍, GS건설 해외사업에서 길 찾는다
TOP

인기기사

  1. 1 박삼구의 내부거래 하청노동자 고용승계, 아시아나항공 매각 복병되나
  2. 2 헬릭스미스, 루게릭병 예방과 치료용 조성물로 유럽에서 특허 따내
  3. 3 [Who Is ?] 이배수 한국전력기술 대표이사 사장
  4. 4 [CEO톡톡] 입술 없으면 이가 시리다, 대한항공 조원태 남매 운명인가
  5. 5 우리금융그룹 우리은행부터 인사 개막, 손태승 연임은 내년 초 윤곽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